쇼트트랙 '심석희' 성폭행 혐의 '조재범' 공소사실 전면 부인
쇼트트랙 '심석희' 성폭행 혐의 '조재범' 공소사실 전면 부인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11-29 14:39:37
  • 최종수정 2019.11.2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 [사진=연합뉴스]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 [사진=연합뉴스]

여자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에게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가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29일 수원지법 형사15부(송승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재범 성폭행 사건' 첫 공판에서 조 씨 측은 30여 개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조 씨 측은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며 "재판을 통해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 씨 변호인은 "해당 일시·장소에서 두 사람이 만난 적이 없다"며 "훈련이 있어서 두 사람이 만난 사실은 있으나 그런 행위(성범죄)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이날 검찰이 증인으로 신청한 심석희에 대해서는 심리적 안정을 위해 법정이 아닌 화상 증언실로 출석하도록 조처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입장을 고려해 증인신문은 이날 하루에 마치도록 하되, 비공개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심 씨는 자신의 변호인과 동석해 피해 당시 상황 등을 증언했다.

조 씨는 심 씨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직전인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국체육대학 빙상장 등 7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거나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조 씨의 범죄사실 중 심 씨가 고등학생이던 2016년 이전의 혐의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기소했다.

한편 조 씨는 성범죄 사건과 별개로 심 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올해 초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