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한국당 필리버스터 저지 위해 본회의 불참”
정의당, “한국당 필리버스터 저지 위해 본회의 불참”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11-29 17:59:28
  • 최종수정 2019.11.2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한국당 총사퇴하라" 필리버스터 맹비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등이 29일 국회 본관 앞 농성장에서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 등에 관해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등이 29일 국회 본관 앞 농성장에서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 등에 관해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은 29일 자유한국당의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에 대해 논평을 내고 국회 본회의 필리버스터 저지를 위해 본회의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오현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반사회세력의 기상천외한 행태에 기가 찰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오 대변인은 ”오늘 본회의에는 유치원 3법과 민식이법, 청년기본법 등 반드시 통과되어야 할 법안의 표결이 예정돼 있었는데 국민이 통과를 염원하는 법조차 끝까지 막아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의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는데 민생을 볼모로 잡겠다는 것"이라며 "차라리 이럴 거면 의원직에서 총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정의당은 개의 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가 시작될 것이라는 점을 고려, 이날 본 회의에 불참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가영 기자=위키리크스 한국]

 

leegy060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