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런던브리지서 테러…"용의자,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연관"
英 런던브리지서 테러…"용의자,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연관"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11-30 13:16:52
  • 최종수정 2019.11.30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러가 발생한 런던 브리지 위에 승객이 대피한 빈 버스가 서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테러가 발생한 런던 브리지 위에 승객이 대피한 빈 버스가 서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런던 시내에 위치한 런던 브리지에서 또다시 테러가 발생했다. 용의자는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와 연관돼 복역하다 약 1년 전 출소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스카이 뉴스 등에 따르면 런던 경찰은 이날 오후 2시께 런던 브리지에서 칼부림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목격자들이 트위터에 올린 현장 동영상에는 대여섯명의 남성이 런던 브리지 위 인도에서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과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이 중 한 남성이 용의자가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칼을 집어 든 뒤 뒤로 물러섰고 이때 출동한 경찰이 다른 시민들을 용의자로부터 떼어냈다. 바로 뒤 두 발의 총성이 울렸고, 용의자로 보이는 남성은 더이상 움직이지 않았다.

당초 이번 테러로 인한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가 추후 용의자가 휘두른 칼에 2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크레시다 딕 런던경찰청장은 시민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망자 2명의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테러 용의자 역시 현장에서 사살됐다. 닐 바수 런던 경찰청 대테러대책본부장은 용의자가 몸에 폭탄장치를 둘렀으나 확인 결과 가짜로 판명났다고 설명했다.

바수 본부장은 "사건의 성격 때문에 경찰은 처음부터 테러 가능성을 염두에 뒀으며, 이제 공식적으로 테러로 규정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망한 용의자는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와 연관돼 복역하다 약 1년 전 출소한 전력이 있다고 영국 PA통신 등 현지 언론을 인용해 AFP, AP통신이 보도했다. 영국 정보기관인 MI5나 경찰 역시 전과를 통해 이 용의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용의자는 범행 당시 영국에서 열린 범죄학 학회에 참석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테러 경찰이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혹시나 모를 추가 위협에 대비해 현장을 폐쇄한 뒤 주변 수색에 나서는 등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사건 발생 직후 현장에 출동한 긴급구조대는 '중대 사건'(major incident)을 선언한 뒤 인근 런던 브리지 역을 폐쇄했다.

존슨 총리는 "심각하고 폭력적인 범죄를 저지른 범인이 감옥에서 일찍 출소하도록 하는 것은 잘못됐다"며 "이런 관행을 바꿔 특히 테러와 같은 위험한 범죄자에 대해서는 형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런던 브리지는 지난 2017년 6월에도 테러로 인해 인명 피해가 발생한 곳이다.

당시 테러범 3명은 런던 브리지에서 승합차를 몰고 인도로 돌진, 사람들을 쓰러뜨린 뒤 인근 마켓에서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6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다쳤다. 테러범 3명은 무장경찰에 의해 모두 사살됐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