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종료' 황교안, 2일 한국당 당무 복귀
'단식 종료' 황교안, 2일 한국당 당무 복귀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12-01 15:55:05
  • 최종수정 2019.12.0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밤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밤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8일 단식을 종료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는 2일부터 당무에 복귀한다.

한국당은 1일 "황 대표가 내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단식을 마치고 나서 아직 건강이 완전히 회복하지는 않았지만 현재 엄중한 국회 상황 등을 감안해 당무 복귀를 서둘렀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황 대표는 내일 최고위를 시작으로 정상적으로 당무를 처리해 나갈 예정"이라며 "무엇보다 공수처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설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와 '친문(친문재인) 농단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해 더욱 총력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제 등의 폐기를 촉구하며 지난달 20일 단식에 돌입, 8일 동안 청와대 앞에서 '노숙 농성'을 벌이다가 의식을 잃고 병원에 이송돼 29일 단식을 종료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