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前차장 "北, 추가 핵실험 필요 없어... 핵탄두 소형화 기술도 확보"
IAEA 前차장 "北, 추가 핵실험 필요 없어... 핵탄두 소형화 기술도 확보"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12-02 11:54:11
  • 최종수정 2019.12.0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 [사진=연합뉴스]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 [사진=연합뉴스]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이 북한의 핵 역량이 추가 실험이 필요 없는 수준에 도달했으며 상당한 핵탄두 소형화 기술 역시 확보했다고 평가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일 보도했다.

하이노넨 차장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 수준과 관련해 "이미 충분한 실험을 거쳤고 성공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그는 파키스탄과 인도를 거론하며 "북한과 비슷한 횟수의 핵실험을 했던 두 나라는 이미 20여년 전에 핵보유국이 됐다. 핵무기 100개 이상을 갖고 있고, 따라서 지난 수십 년 동안 핵실험을 할 필요도 없었다"며 "북한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만약 완전히 다른 종류의 핵무기를 개발하려면 실험이 또 필요하겠지만, 갑자기 핵무기 성능을 시험해보기 위해 핵실험을 할 필요는 없다"며 "현시점에서 그들이 핵실험을 추진한다면 그건 정치적 목적"이라고 분석했다.

하이노넨 차장은 또 북한이 상당한 핵탄두 소형화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분석하면서 "정말 걱정하는 건 미국이 우려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보다 한국과 일본을 겨냥하는 북한의 중·단거리 미사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에) 최대 1톤의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데, 아직까지는 수백kg 수준일 것"이라면서도 "이 부분에서 북한은 이미 임계치를 넘었다. 미국을 겨냥하는 ICBM만 걱정할 때가 아니라는 이야기"라고 우려했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