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김기현 관련 첩보, 통상 절차 따라 울산청 이첩"
민갑룡,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김기현 관련 첩보, 통상 절차 따라 울산청 이첩"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12-02 12:19:21
  • 최종수정 2019.12.02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자료 사진]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자료 사진]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2일 "경찰청은 관련 첩보를 이첩받아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울산지방경찰청에 이첩했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2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출입기자단과 가진 서면 간담회에서 “경찰청은 관련 첩보를 이첩받아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관할이 있는 울산지방청에 이첩한 것”이라며 “검찰에서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만 총정운 또 청와대 앞 집회를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지적과 관련해 “향후 집회 양태와 주민들의 재산권 침해 등을 판단해 비례 원칙에 따라 경찰 대응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주변 주민들은 이들의 집회를 금지해 달라며 경찰에 탄원서를 냈다. 청와대 앞에서 장기집회를 하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에 야간, 즉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집회를 금지시키기로 했다.

민 청장은 "범투본 측이 지난달 25일 추가 집회 신고서를 제출했기에 낮과 밤 전면 금지 통고 여부를 검토했다"며 "하지만 앞선 제한 통고 이후 확성기 사용을 자제하고 야간 집회가 기도회 형태로 진행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이번에도 같은 제한 통고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 청장은 "앞으로 집회 양태와 주민들의 재산권·평온권 침해 등을 봐가면서 대응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영 고문을 부정하게 위촉해 각종 로비에 활용했다는 혐의(배임)를 받는 KT 황창규 회장과 관련해서는 이번 주 중 수사를 마무리하고 검찰에 송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경찰은 조만간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