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빈 테우마 "몰타 탐사기자 살해 배후는 기업인…2억주며 죽여달라 부탁"
멜빈 테우마 "몰타 탐사기자 살해 배후는 기업인…2억주며 죽여달라 부탁"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12-06 07:08:02
  • 최종수정 2019.12.06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리치아 기자 살해 혐의로 기소된 몰타 기업인 요르겐 페네치. [로이터=연합뉴스]
갈리치아 기자 살해 혐의로 기소된 몰타 기업인 요르겐 페네치. [로이터=연합뉴스]

지중해 섬나라 몰타를 뒤흔든 탐사기자 살해 사건의 배후는 현지 최대 거부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유력 기업가라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이 사건의 중간 실행책으로 지목돼 지난달 초 경찰에 체포된 멜빈 테우마는 4일(현지시간) 수도 발레타의 법정에 출석해 기업가 요르겐 페네치(38)가 사건의 배후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테우마의 증언에 따르면 페네치는 2017년 중반 청부살인업자를 물색해 다프네 카루아나 갈리치아 기자를 살해해달라고 주문하며 실행 자금으로 봉투에 담긴 15만유로(약 2억원)를 건넸다.

갈리치아 살해 계획은 같은 해 6월 총선에서 조지프 무스카트 총리가 이끄는 노동당이 승리한 뒤 본격화됐다.

정권 핵심부의 여러 부정부패 의혹을 폭로해오던 갈리치아는 그해 10월 자택 인근에서 차를 운전하다 폭발물이 터져 목숨을 잃었다.

갈리치아의 차량에 폭발물을 설치하고 이를 터뜨린 일행 3명은 사건 12월 4일 경찰에 붙잡혔고,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테우마는 사건의 내막을 이같이 증언하면서 재판부를 향해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 페네치가 이 사건의 유일한 배후"라고 강조했다.

페네치는 지난달 20일 호화 요트를 타고 몰타 해역을 벗어나려다 해상에서 체포됐으며, 최근 갈리치아 살해 공모 혐의로 기소됐다.

현 정권 핵심 인사와 관련한 흥미로운 증언도 나왔다.

테우마는 페네치로부터 갈리치아 살해 청탁을 받은 뒤 정부청사로 불려가 무스카트 총리의 당시 비서실장이던 케이스 스켐브리를 만났다고 한다.

그는 스켐브리와 커피를 마시고 사진을 찍은 뒤 한 관리와 함께 청사 내부를 둘러봤다고 전했다. 부처 내 일자리를 소개받은 뒤 한 번도 출근하지 않았지만 봉급은 계속 나왔다는 증언도 했다.

테우마가 어떤 맥락에서 이러한 증언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는 페네치와 유착 관계인 것으로 의심받는 스켐브리도 사건의 배후일 가능성을 암시하는 유력한 정황으로 해석됐으나, 테우마는 스켐브리가 관련이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법정에서 밝혔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