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인사이드] 위키리크스 편집장, 어산지 송환에 대한 미국의 강압을 말하다
[WIKI 인사이드] 위키리크스 편집장, 어산지 송환에 대한 미국의 강압을 말하다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19-12-09 06:49:44
  • 최종수정 2019.12.08 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S efforts to extradite Julian Assange akin to rendition, WikiLeaks editor says
위키리크스 편집장 크리스틴 흐라픈손. [AP=연합뉴스]
위키리크스 편집장 크리스틴 흐라픈손. [AP=연합뉴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에 대한 미국의 기소와 송환은 새로운 형태의 강압적인 용의자 인도이자 언론의 자유에 대한 위험한 선례가 된다고 <위키리크스>의 편집장 크리스틴 흐라픈손이 호주 언론협회에서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8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흐라픈손은 지난주 호주 의원들과의 면담에 앞서 호주 언론협회에 어산지에 대한 강압적인 인도가 영국의 법체계와 호주 정부의 지원 하에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국제적으로 중요한 영향을 주는 것이며, 문제 해결을 지연시키는 것은 세계적으로 언론의 자유가 퇴보하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어산지의 송환을 막기 위한 정치적인 지원의 목소리가 최근 몇 달 동안 커져 왔는데, 호주 의원들이 이에 부응해 어산지의 귀국을 위한 의회 단체를 만들었다. 이 단체는 자유국민당에서 노동당, 무소속까지 초당적으로 이뤄졌으며, 조지 크리스텐슨과 앤드류 윌키가 공동 대표를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흐라픈손은 언론협회에서의 연설에서 호주 의원 단체의 활동에 대해 감사함을 표했고, 어산지의 건강이 심각하게 나빠 교도소 안에서 사망할 수도 있다는 성명서를 낸 60여명의 의사들에 대해서도 감사의 말을 했다. 

흐라픈손은 어산지를 위해 호주 언론인들이 모리슨 정부를 압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호주 정부가 이전에 호주 언론인들인 제임스 리켓슨과 멜린다 테일러, 피터 그레스테를 지키기 위해 나섰던 일을 들었다.

그는 호주의 언론인들에게 어산지 사건과 관련하여 직접적이고 집요해져야 하며, 세부적인 것을 요구하고, 가차없이 밀어붙여야 한다고 했다. 또한 언론인들끼리 서로 연대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더불어 보도와 간첩 행위가 뚜렷이 구분되는데 미국과 미국의 동맹들은 이 차이를 지우려고 하고 있고, 이것이 성공한다면 희생되는 언론인으로는 줄리안 어산지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산지는 스웨덴에서 성범죄를 혐의를 받았었는데, 당시 그는 혐의를 부인했고, 미국으로 송환될 것을 우려해 2012년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들어가 망명했다.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거의 7년을 생활한 그는 지난 4월 망명 승인이 취소되고 대사관 밖으로 끌려 나오자마자 영국 경찰에 체포되었다. 스웨덴의 수사는 지난 11월에 철회됐다.

영국의 내무장관 사지드 자비드는 미국의 어산지 송환 요청서에 서명했다. 미국 법무부는 어산지가 컴퓨터 해킹에 공모해 유출된 정부의 기밀 자료들을 공개했다며 방첩법 관련 혐의를 비롯 18건의 기소를 부과한 상태이다.

크라픈손은 지난 미 대선에서 <위키리크스>가 한 일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2016년 11월, 어산지는 개인적으로 대선 결과에 영향을 주고 싶어서가 아니라 공익을 위해 해킹된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을 공개했다며, <위키리크스>가 한 일에 대해 성명을 낸 바가 있다. 

<위키리크스>는 도덜드 트럼프에 관한 자료를 게재하지는 않았는데, 이에 대해 흐라픈손은 <위키리크스>에 트럼프에 대해 입증되고 중요한 정보가 들어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흐라픈손은 뒤늦게 트럼프 대선진영에 당했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었냐는 질문에, 힐러리의 이메일 공개와 같은 사건에 대한 판단은 폭로가 공익과 관계된 것인지의 여부라고 답했다. 그는 편집자적 판단이 들어온 정보를 평가하는 것이라며, ‘정보가 진짜라면 이것이 공익을 위한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US efforts to extradite Julian Assange akin to rendition, WikiLeaks editor says

The planned extradition and prosecution of Julian Assange by the United States is a “new form of forced rendition” and a “dangerous precedent” for press freedom, according to the WikiLeaks editor-in-chief, Kristinn Hrafnsson.

Ahead of a private briefing for Australian parliamentarians on Tuesday afternoon, Harfnsson, an Icelandic-based investigative journalist, told the National Press Club in Canberra the “forced rendition” of Assange was not occurring “with a sack over the head and an orange jumpsuit but with the enabling of the UK legal system and with the apparent support of the Australian government”.

“I strongly believe that resolving this issue has important international implications,” Hrafnsson said. “Prolonging it creates an enabling environment for the deterioration of press freedom standards globally”.

Political support for stopping the extradition of Assange has been growing in recent months and Australian MPs from across the political divide have formed the Parliamentary Friends of the Bring Julian Assange Home group. The group has membership from the LNP, National party, ALP and crossbench and is co-chaired by George Christensen and Tasmanian independent Andrew Wilkie.

Hrafnsson acknowledged the work of the friendship group during his press club address. “Thank you for getting it, Barnaby Joyce, Rebekha Sharkie, Rex Patrick, Julian Hill, Steve Georganas, Richard Di Natale, Adam Bandt, Peter Whish-Wilson and Zali Steggal.”

He also thanked a group of more than 60 doctors who have written an open letter saying they fear Assange’s health is currently so bad the WikiLeaks founder could die inside a top-security British jail.

Hrafnsson challenged Australian journalists to press the Morrison government to advocate on Assange’s behalf. “Your government did take steps to secure the freedom of James Ricketson, also of Melinda Taylor, also of Peter Greste.

“Please be direct. Please be insistent. Ask for details, not platitudes. Please be unrelenting and prepared to back each other when evasions occur,” he said. “You, above all people, are able to distinguish between publishing and espionage, a distinction the US government and its allies seem intent on erasing, and you know as well as I that if they are successful in this, then Julian Assange won’t be the last of our colleagues to have his life destroyed in this line of work.”

Assange faced allegations of sexual assault in Sweden, which he denied, when he entered the Ecuadorian embassy in London in 2012 and sought asylum because he feared being extradited to America. He spent nearly seven years in the embassy until police removed him in April after Ecuador revoked his political asylum. The Swedish investigation was dropped in November.

The British home secretary, Sajid Javid, has signed a request for Assange to be extradited to the US, where he faces charges of computer hacking. Assange faces an 18-count indictment, issued by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that includes charges under the Espionage Act. He is accused of soliciting and publishing classified information and conspiring to hack into a government computer.

As well as pressing Assange’s case, the WikiLeaks editor-in-chief faced questions on Tuesday about the role of the organisation during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In November 2016, Assange issued a statement defending the role of his organisation, saying it published hacked emails from Hillary Clinton’s presidential campaign because publication was in the public interest, “not due to a personal desire to influence the outcome of the election”.

WikiLeaks did not publish any material about Donald Trump. Hrafnsson said nothing of consequence was published about Trump because WikiLeaks did not receive anything of importance that it could authenticate and publish about the candidate, who went on to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Hrafnsson was asked on Tuesday whether in hindsight he felt played by the Trump campaign. The editor-in-chief was unrepentant. He said the primary judgment to be made in cases like the publication of the Clinton emails was whether the disclosure was in the public interest. He said the editorial judgment involved “evaluating the information you have in front of you”.

“If it’s authentic, you just have to decide whether it’s in the public interest or not.”

prtjami@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