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金, 美 대선개입 지켜봐…관계 좋지만 적대감 있다”
트럼프, “金, 美 대선개입 지켜봐…관계 좋지만 적대감 있다”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12-08 09:10:32
  • 최종수정 2019.12.0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북한이 적대적 행동 한다면 나는 놀랄 것"
北에 "지켜보겠다"…핵실험 등 대선 개입 가능성에 경고
트럼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핵실험 등 도발을 통한 미 대선개입 우려에 대해 미리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그는 내가 다가오는 선거를 치른다는 것을 안다""나는 그가 선거에 개입하길 원한다고 생각지 않지만 우리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플로리다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나는 놀랄 것이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의 김 위원장이 내년 11월 예정된 미국 대선에 개입하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북한이 도발 등을 통해 대선에 개입할 가능성에 대해 경고의 목소리도 같이 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우리 두 사람 모두 그렇게 유지하길 원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에 대해 "내가 3년간 매우 잘 지내온 사람"이라고도 했다.

"나는 그(김 위원장)가 뭔가가 일어나는 것을 보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관계는 매우 좋지만 약간의 적대감이 있다. 그것에 대해서는 의문이 없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비핵화 이슈는 협상 테이블에서 내려졌다는 입장을 밝힌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는 북한에 대해 지켜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에 도착해 공항에서 전용차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의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앞두고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경계심을 표시하며 협상 재개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여겨진다.

북한은 연말까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철회 등에서 가시적 결과를 얻지 못할 경우 일종의 한계선으로 여겨져온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이나 핵 실험에 나설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상황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미국 대선을 언급한 것은 김 위원장이 재선 도전에 나선 자신을 압박하기 위해 ICBM이나 핵 실험과 같은 도발에 나서선 안 된다는 뜻도 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