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어머니 때려 숨지게 한 아들 징역 4년 선고
치매 어머니 때려 숨지게 한 아들 징역 4년 선고
  • 뉴스2팀
  • 기사승인 2019-12-09 15:13:09
  • 최종수정 2019.12.0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창원지법 형사2부(이완형 부장판사)는 치매 어머니를 폭행에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1) 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치매 질환으로 간호가 필요한 어머니를 폭행해 죽음에 이르게 한 죄에 대한 상응한 처벌이 필요하지만, 어머니를 보살피고 간호하려고 노력한 점,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 가족들이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혼자 살던 그는 지난 4월 8일 고향에서 혼자 살던 치매 환자인 어머니를 자신의 집으로 모셨다.

5일 뒤 술에 취한 채 밤늦게 귀가한 그는 출근 전에 차려놓은 밥, 치매약을 어머니가 먹지 않을 것을 보고 억지로 치매약을 먹이려고 했다.

그러나 어머니가 밥, 약을 연거푸 뱉어버리고 욕을 하자 격분해 어머니를 마구 때리고 밟아 숨지게 했다.

검찰은 A 씨를 존속상해 치사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