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韓도 거론하며 "해외미군 배치 논의는 일상"
에스퍼, 韓도 거론하며 "해외미군 배치 논의는 일상"
  • 뉴스1팀
  • 기사승인 2019-12-10 09:01:35
  • 최종수정 2019.12.1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 파병 검토 부인하며 한국과 북한 언급
지난 8월 한국 방문한 에스퍼 국방장관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8월 한국 방문한 에스퍼 국방장관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최근 해외 주둔 미군의 배치 문제를 일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취지로 언급하며 한국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동 파병 검토 보도를 부인하는 과정에서 한국과 북한을 언급했다.

미 국방부가 8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녹취록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지난 6일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레이건 국방포럼' 참석차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중동에 미군 1만4000명을 추가 배치한다'는 미국 언론 보도와 관련해 "추가 파병 보도는 완전히 오보다. 어디에서 나온 이야기인지 모르겠다. 완전히 잘못됐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 9월 "우리는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에 따라 군사력 강도의 증감을 계속 조정하고 있다"는 자신의 발언을 상기시키며 "그건 중동뿐 아니라 심지어 북한이나 시리아, 그밖에 어디든지 될 수 있다"며 "우리는 주 단위로 그런 일을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사건별로(case-by-case) 상황을 살펴본다. 추가 병력을 배치해야 할 필요가 있으면 추가 병력을 배치한다"며 "하지만 우리는 추가 배치, 혹은 1만4000명의 추가 배치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항상 배치에 대해 고민하지만, 일단 전구(전투수행구역)에서 수요가 있다는 신호를 보내는 게 먼저다. 아니면 내가 지금 수준으로 괜찮냐고 물어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일이 일상적으로 일어난다. 나는 그런 대화를 한국의 사령관과도 해왔고, 중동의 사령관과도 해왔다"며 "우리는 항상 그런 대화를 해왔다. 그게 우리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에스퍼 장관은 '중동 추가 파병을 고려할 환경 변화가 발생했느냐'는 물음에 "아니다. 우리는 매우 면밀히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며 이란, 이라크, 레바논을 언급했다. 그는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아침에 일어나 무슨 일이 일어났다는 걸 알게 되면 병력을 배치할지도 모른다"며 "하지만 현재로서는 어떤 변화도 없고, 1만4000명 추가 배치는 가짜 뉴스다"라고 말했다.

한편, 에스퍼 장관은 지난달 19일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합의되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감축할 것이냐'는 물음에 "추측하지 않겠다"며 "할 수도, 하지 않을 수도 있는 일"이라고 답해 논란을 일으켰다. 바로 며칠 전 '주한미군을 현재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내용이 담긴 문서에 서명했기 때문이다.

그는 이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1개 여단 감축을 검토할 수 있다'는 국내 언론보도에 "들어보지 못했다. 동맹과의 협상에서 몽둥이로 위협하지 않는다"고 강력히 부인했다. 미 국방부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에스퍼 장관은 문답 과정에서 최우선 순위인 중국의 부상을 견제하기 위한 병력 교대 희망을 피력하기도 했다. 그는 레이건 국방포럼 연설에서 미 군사력의 초점을 중동에서 중국과 러시아와 경쟁하는 쪽으로 이동하려고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