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위안부 출연금 10억엔 잔금반환 요구 생각안해"
日정부 "위안부 출연금 10억엔 잔금반환 요구 생각안해"
  • 뉴스2팀
  • 기사승인 2019-12-10 17:17:56
  • 최종수정 2019.12.1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12월 28일 윤병세 당시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당시 일본 외무상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 내용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5년 12월 28일 윤병세 당시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당시 일본 외무상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 내용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2015년 이뤄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한일 합의에 따라 일본이 낸 10억엔(약 110억원)과 관련해 "반환을 요구하는 것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답변서를 10일 각의 결정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당시 낸 돈의 '잔금이 있으면 반환을 요구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구마가이 히로토(熊谷裕人) 입헌민주당 참의원 의원의 질의서에 이런 답변서를 결정해 회신했다.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한국에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은 작년 7월 해산했으며 일본이 낸 돈 가운데 약 60억원 정도가 남은 상황이다.

일본 정부가 잔금 반환을 요구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것은 잔금 반환이 2015년 합의 파기로 간주될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박근혜 정부 당시 이뤄진 2015년 합의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주장이다.

당시 합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프다"며 "절차적으로나 내용으로나 중대한 흠결이 있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