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RPA고도화…'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
NH농협은행, RPA고도화…'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
  • 이한별 기자
  • 기사승인 2019-12-11 10:34:11
  • 최종수정 2019.12.1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농협은행]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의 일환으로 39개 업무에 로봇 120대 규모의 RPA(로봇프로세스자동화)를 도입하는 고도화 사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은행권 최대 규모로 농협은행은 작년 △개인여신 자동기한연기 △휴폐업 정보조회 등의 업무에 은행권 최대 규모의 RPA를 도입했다. 이번 로봇PC 가상화 시스템을 도입하고 로봇 운영을 총괄하는 ‘RPA 컨트롤룸’을 확대 구축해 로봇PC 운영의 대규모 확장성과 안정성을 확보했다.

RPA 적용 업무 유형도 △기업여신 금리승인 △수입신용장 인수금리 승인 △관심기업 모니터링 등 여·수신·외환·카드·마케팅·리스크관리 등 본부 업무 전방위로 확대됐다. 이로써 연간 약 20만 시간의 업무량 절감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RPA와 AI(인공지능)를 융합해 금융상품 상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완전판매 여부를 점검하는 로봇 프로세스를 개발 중이다. 내년부터 실전에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한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고객에게 디지털 금융으로 다가가기 위해서는 은행원 스스로가 먼저 디지털화돼야 하며 로봇과 사람이 함께 일하는 업무 문화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디지털 금융기업으로의 전환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