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문화사업부, ‘노벨상 특별전시회’ 개최
이랜드 문화사업부, ‘노벨상 특별전시회’ 개최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19-12-11 10:59:34
  • 최종수정 2019.12.1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수상자 실제 메달과 진품으로 구성된 관련 콘텐츠 157점 전시
[사진=이랜드월드]
[사진=이랜드월드]

이랜드월드 문화사업부는 11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함께 세계 최고 권위를 지닌 노벨상을 주제로 한 ‘[The Prize] 노벨상 : 세상을 바꾼 석학들의 유산’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주도에 애월국제문화복합단지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이랜드는 JDC와 손잡고 지역 문화예술 발전과 과학영재 발굴이라는 지역 기여 프로그램 일환으로 이번 전시회를 마련했다. 전시회는 2020년 1월 11일부터 5월 31일까지 ‘제주항공우주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된다.

역대 노벨상 수상자들의 진품 메달 6점을 중심으로 총 157점의 다양한 관련 문화콘텐츠들이 전시되고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구성, 전시물 자체의 희소성과 함께 교육적인 기대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벨상 6개 부문(물리학, 화학, 생리학 또는 의학, 경제학, 문학, 평화)에 맞춰 6개의 주제로 구성되는 전시관에는 각 분야 수상자의 실제 메달 및 업적이 소개되며 후보에 올랐던 인물들의 관련 콘텐츠도 전시된다. 

또한 노벨상 수상자의 업적을 영화, 스포츠와 접목하여 다채로운 경험이 가능하도록 구성할 계획이다. 백열전구를 활용한 ‘에디슨관’ 포토존, 대형 노벨 메달 포토존, 2020년 노벨 수상자가 되어보는 체험 포토존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흥미로운 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랜드 문화사업부는 전시기간 중 약 20만명의 관람객이 다녀 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수익금의 일부는 JDC와 함께 지역 과학영재 발굴과 문화사업 후원에 사용할 예정이다. 

문화사업부 관계자는 “노벨상 진품 메달과 다양한 관련 콘텐츠 전시를 통해 국가적으로는 ‘기초과학’에 대한 투자와 관심을, 학생들에게는 인류에 위대한 공헌을 한 롤모델들을 보며 큰 꿈을 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행사를 준비했고 주요도시 순회전시도 계획 중이다”며 “마침 어제 2019년 노벨상 시상식이 진행돼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시기에 전시회를 알리게 됐다”고 말했다.

제주항공우주박물관을 운영하는 JDC관계자는 “국제적인 관광지인 제주도에 전세계인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노벨상’이라는 주제의 전시회는 기존 항공·우주 관련 콘텐츠들과 시너지를 일으켜 교육적 효과는 물론 관광객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