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인사혁신위 "文정부 하반기,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창출해야"
공직인사혁신위 "文정부 하반기,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창출해야"
  • 뉴스1팀
  • 기사승인 2019-12-13 15:05:11
  • 최종수정 2019.12.1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직인사혁신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가 정부위원 3명(노형욱 국무조정실장,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박백범 교육부 차관)과 민간위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사진=인사혁신처 제공]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직인사혁신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가 정부위원 3명(노형욱 국무조정실장,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박백범 교육부 차관)과 민간위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사진=인사혁신처 제공]

국무총리 소속 공직인사혁신위원회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전체회의를 열고 올해 적극행정 추진 성과와 내년도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위원회는 올해가 적극행정 제도화에 집중한 해였다면 문재인 정부 하반기에는 적극행정을 통해 실질적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함으로써 적극행정을 새로운 공직문화로 확고하게 정착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양성평등·장애인·지역인재 등을 균형있게 채용·임용하기 위한 내년도 균형인사 추진 계획, 정부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무원 인재개발 계획이 논의됐다. 

우선 내년부터 범정부 균형인사 추진체계를 마련하고, 각 기관의 균형인사 실적을 정부혁신평가, 공공기관 경영평가 등에 반영하기로 했다. 

또한 여성관리자 임용, 장애인 채용 등을 늘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범정부 균형인사 성과공유대회 등을 통해 균형인사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할 방침이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등에 발맞춰 미래역량을 갖춘 공직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학습자 수요 분석, 문제해결형 교육기법 도입 등 공무원 인재개발 과제를 지속해서 추진하기로 했다. 

공직인사혁신위는 인사 혁신을 통한 공직 경쟁력 강화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지난해 7월 출범한 민관 협의체다. 민간위원장은 박찬욱 전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정부 위원장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맡았으며 총 20명으로 구성됐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1팀]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