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건강 악화된 줄리안 어산지를 호주 병원으로 보내야 한다" 전 세계 의사 단체 청원
[WIKI 프리즘] "건강 악화된 줄리안 어산지를 호주 병원으로 보내야 한다" 전 세계 의사 단체 청원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19-12-18 07:18:33
  • 최종수정 2019.12.18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octors ask government to evacuate Assange to an Australian hospital
영국 경찰에 체포되어 이송되는 줄리안 어산지. [AP=연합뉴스]
영국 경찰에 체포되어 이송되는 줄리안 어산지. [AP=연합뉴스]

유럽과 미국, 호주 등 전 세계에서 모인 의사들이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의 건강과 관련해 잇따라 청원서를 내고 있다.

호주 매체 시드니모닝헤럴드는 17일(현지시간) 의사들이 지난 달 영국 내부무 장관에게 탄원서를 보낸 데 이어, 이번에는 호주 외교부 장관에게 어산지를 호주의 병원으로 데려와야 한다는 내용의 청원서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어산지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어 런던의 교도소에서 사망할 수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00여명의 이들 의사들은 미국 송환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어산지에게 가해지는 정신적 고문의 정황이 상세하게 나타나면서 외교부 장관  마리스 페인과 총리 스콧 모리슨에게 개입을 촉구한 것이다.

의사들은 청원서에 어산지의 상황이 외국 정부에 의해 위험에 처한 호주 국민의 생존에 대한 아주 심각한 문제이며, 호주 정부가 역사적 전례와 의학적 조언들에 반하며 개입을 거부하는 것은 더욱 심각한 문제라고 했다.

또한 어산지가 사망하면 사람들이 정부가 그의 죽음을 막기 위해 무엇을 했는지 물을 것이라고도 했다

호주 정부가 영국 정부에 어산지를 호주로 돌려보내달라고 요청하는 노력을 하고 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어산지가 영국의 벨마시 교도소에 수감된 지 몇 달 사이에 건강이 극도로 악화됐다는 우려가 연립정부 내에서도 나오고 있다. 

최근에는 초당적으로 11명의 호주 의원들이 모여 모리슨 정부가 어산지를 위한 개입을 하도록 로비하기 위한 단체를 결성했다.

어산지는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를 폭로한 혐의로 현재 미국 당국으로부터 기소되어 미국으로 송환이 되면 최고 175년 형을 받을 수 있다. 

내년 2월에 있을 송환 재판에 관한 이번 주 심리에서 어산지가 화상연결을 통해 웨스트민스터 법정에 출두할 것으로 예견되고 있다. 지난 번에 법원에 출두했을 때는 자신의 이름과 나이를 대는 것조차 힘들어 한 것이 보도됐었다.  

지난 5월에는 유엔의 고문에 관한 특별조사관이 어산지가 정신적 고문을 당하고 있다는 증거들에 대해 보고했다.

영국과 스웨덴에서 활동하고 있는 영상의학 전문가 스티븐 프로스트도 의사 단체에 의견에 동의하며 <시드니 모닝 헤럴드>를 통해 어산지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의사들이 고문 피해자에게 적절한 의료조치를 해주도록 요구하는 영국과 호주 정부에 공개서한을 보내야 한다는 것이 믿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당장 고문을 멈추고, 늦기 전에 어산지에게 즉각 의료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사들은 어산지가 우울증과 치아와 어깨에 심각한 질환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 의사들은 대중들의 오해와 달리 정신적 고문으로 인한 상처는 매우 심각하다며, 정신적 고문은 단순한 괴로움이 아니라, 극도의 정신적, 감정적, 신체적 피해이며, 감정과 인지, 정체성, 대인관계와 관련한 정신적 기능의 심각한 손상과 파괴를 일으킨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신적 고문으로 인해 신체적으로 암이나 심혈관계의 여러 질환과 질병에 민감해질 수 있다며, 오랜 기간의 정신적 고문으로 인해 나올 수 있는 치명적인 결과는 예견할 수 없고 갑자기 닥칠 수 있기 때문에, 어산지가 벨마시 교도소에 있는 동안 생존이나 의학적 안정에 대해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Doctors ask government to evacuate Assange to an Australian hospital

A group of doctors has asked Foreign Minister Marise Payne to evacuate Julian Assange to an Australian hospital amid claims the WikiLeaks founder's health is rapidly deteriorating and that he "might die" in a London prison.

Detailing allegations of "psychological torture" inflicted on Assange during efforts to extradite the 48-year-old to the United States, 100 medical doctors have urged Senator Payne and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to intervene.

"It is an extremely serious matter for an Australian citizen’s survival to be endangered by a foreign government obstructing his human right to health," the doctors say in a letter.

"It is an even more serious matter for that citizen’s own government to refuse to intervene, against historical precedent and numerous converging lines of medical advice.
Advertisement

"Should Mr Assange die in a British prison, people will want to know what you, minister, did to prevent his death."

While the Australian government is highly unlikely to ask the UK government for permission to bring Assange home, there are concerns within some members of the Coalition about the asserted deterioration of his health in the months since he has been imprisoned in Belmarsh Prison on the outskirts of London. Doctors have said Assange is suffering from depression, dental issues and a serious shoulder ailment.

Assange is sought by the US, where he faces a sentence of 175 years if found guilty of computer fraud and obtaining and disclosing national defence information.

Assange is expected to appear via video link at the Westminster Magistrates' Court later this week for a case management hearing, ahead of a full extradition hearing in February that will attract global attention. At his last court appearance, the WikiLeaks founder struggled to recall his own name and age.

Senator Payne's office has been contacted for comment.

In May, the United Nations' special rapporteur on torture reported "overwhelming evidence" that Assange had been subjected to psychological torture.

Stephen Frost, a specialist in diagnostic radiology in the UK and Sweden, said the group of doctors agreed with that assessment and feared for Assange's future.

"That doctors should have to write open letters to the UK and Australian governments to demand appropriate healthcare for a victim of torture is beyond belief," Frost said.

“The torture must stop now, and Mr Assange must be provided with immediate access to the health care which he so obviously needs before it is too late."

A cross-party coalition of 11 federal MPs — which includes two Nationals MPs, two Labor MPs and members of the crossbench — recently formed to lobby the Morrison government to intervene on behalf of Assange.

In an addendum to their letter to Senator Payne, Morrison and Labor leader Anthony Albanese, the doctors from Europe, the US and Australia said that "contrary to popular misconception", the injuries caused by psychological torture were extremely serious.

"The term psychological torture is not a synonym for mere hardship, suffering or distress," they said. "Psychological torture involves extreme mental, emotional and physical harm, which over time causes severe damage and disintegration of a number of critical psychological functions, involving emotions, cognitions, identity and interpersonal functioning."

They warned the physical effects of psychological torture caused susceptibility to a range of illnesses and diseases, including cancer and cardiovascular disease.

"The potentially fatal medical consequences of prolonged psychological torture are inherently unpredictable, and could strike at any time. Accordingly, no doctor, no matter how senior, can offer any legitimate assurances regarding Julian Assange’s survival or medical stability while he continues to be held in Belmarsh Prison."

The same group of doctors sent a similar letter to the UK Home Secretary Priti Patel last month but say they received no response.

prtjami@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