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19~20일 中 전격방문… 美, "대북 국제적 일치단결 논의"
비건, 19~20일 中 전격방문… 美, "대북 국제적 일치단결 논의"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9-12-18 10:48:45
  • 최종수정 2019.12.1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한 중 북미 접촉 불발 속 北 도발 차단·돌파구 모색 일환
北 신호 계속 기다리며 中 역할 요청 가능성도…새 中카운터파트 취임 후 첫 만남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겸 부장관 지명자 [사진=연합뉴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겸 부장관 지명자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겸 부장관 지명자가 한국과 일본에 이어 오는 19∼20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중국을 전격 방문한다.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비건 특별대표가 15~19일 서울과 도쿄를 방문한 뒤 19~20일 베이징을 방문해 북한에 대한 국제적 단결 필요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방중은 비건 대표의 방한 기간 북한과의 '판문점 접촉'이 불발,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관련국들과의 돌파구 모색의 일환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중국 방문 일정은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결의안 초안을 마련, 제재 완화를 위한 행동 개시에 나선 와중에 발표된 것이어서 중·러의 대북공조 이탈 움직임에 대한 차단 시도와 맞물려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의 이번 중국 방문이 북한에 대한 국제적 일치단결을 유지할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중국 당국자들을 만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비건 대표의 이번 아시아 방문은 당초 공개된 바로는 한국과 일본을 찾는 일정이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13일 비건 대표가 15∼19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다면서 "비건 대표가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북한에 관한 긴밀한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비건 대표의 방중 발표는 중·러가 전날 남북 간 '철도·도로 협력 프로젝트'를 제재 대상에서 면제하는 내용을 포함,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결의안 초안을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지 하루 만에 이뤄진 것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국무부는 중·러의 대북 제재 완화 추진에 대해 "시기상조"라며 국제사회의 단일대오를 강조하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비건 대표는 이번 방문 기간 카운터파트인 뤄자오후이(羅照輝) 중국 외교부 부부장 등과 만나 북한이 '연말 시한'을 앞두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고강도 도발 가능성을 키우며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는 상황에서 대화를 통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며 북한의 우방인 중국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러의 국제적 제재 공조 전선 이탈 움직임에 우려를 표하며 단일대오를 거듭 촉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비건 대표는 방중 기간에도 가능성이 높진 않지만, 북한의 '신호'를 기다릴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비건 대표가 북미 간 접촉 등 대화 재개와 관련, 중국의 중재 역할을 요청할 가능성도 있지 않으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비건 대표는 이번 한일 방문 계기에 중국 방문도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북한으로부터 '신호'를 받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역내에 머물며 중국과 대북 협력을 모색하는 모습을 통해 북한에 더 고민할 여지를 주려는 포석도 깔린 게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앞서 비건 대표는 방한 중인 지난 16일 "우리는 여기에 있고 당신들은 우리를 어떻게 접촉할지를 안다"며 북한에 회동을 공개 제안했지만, 답을 받지 못한 채 다음날인 17일 일본으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는 북측에서 연락만 오면 언제 어디서든 만나겠다는 입장을 계속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대표는 지난 3월 나흘간의 일정으로 방중, 당시 카운터파트였던 쿵쉬안유(孔鉉佑) 당시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만난 바 있으나 지난 5월 그 후임으로 취임한 뤄 부부장과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중국도 현 한반도 정세가 중대 국면을 맞았으며 북한의 도발을 막아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방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또한 이번 방중은 최근 미·중이 1단계 무역 합의에 도달하는 등 무역전쟁 휴전에 들어가며 긴장이 완화된 상황도 무관치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