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성평등 수준은?" UNDP 조사, 한국 성평등 수준 아시아 1위…세계 10위
"우리나라의 성평등 수준은?" UNDP 조사, 한국 성평등 수준 아시아 1위…세계 10위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12-19 07:01:11
  • 최종수정 2019.12.19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평등 지수 [연합뉴스]
성 평등 지수 [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성 평등 수준은 얼마나 될까?"

유엔개발계획(UNDP)이 세계 189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불평등지수(GII)' 조사에서 한국은 10위로 아시아에서 가장 성적으로 평등한 국가로 평가됐다.

18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한국은 이번 조사에서 GII가 0.058점이었다. 국가 성 불평등 정도를 보여주는 GII는 점수가 0이면 완전 평등하고, 1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 점수가 낮고 순위가 높을수록 해당 국가가 성적으로 평등하다는 의미다.

부문별 세부 현황을 보면 한국의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은 52.2%에서 52.8%로 소폭 개선됐다. 여성의원 비율(17.0%), 중등교육 이상 교육받은 여성 비율(89.8%)로 구성된 여성 권한 영역은 전년도와 동일했다.

모성 사망비도 전년도와 동일했으나 청소년 출산율은 1.6명에서 1.4명으로 감소하는 등 불평등이 줄었다.

GII조사에서는 스위스가 0.037점으로 세계 1위에 올랐다. 스웨덴·덴마크가 0.040점으로 공동 2위, 네덜란드(0.041점), 노르웨이(0.044점) 순이었다.

아시아에서는 한국 10위에 이어 싱가포르(0.065점) 11위, 일본(0.099점) 23위, 중국(0.163점) 39위로 파악됐다.

함께 조사된 성개발지수(GDI)에서 한국은 전년과 동일한 3그룹에 속했다. GDI는 각 나라의 성 격차 수준을 1∼5그룹으로 나타내며 순위는 발표하지 않는다.

GDI가 상대적으로 낮은 원인으로는 남녀 소득수준 격차 때문으로 분석됐다.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남성 5만241달러, 여성 2만3천228달러로 큰 차이가 났다.

아울러 GII는 10위지만 GDI는 3그룹, 최근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성격차지수(GGI·Gender Gap Index)가 전체 153개국 중 108위로 차이를 보이는 데는 지수를 구성하는 지표와 산출방식 차이에 따른 것이라고 여가부는 설명했다.

GIIGDI 등 두 지수는 지난 12일 배포된 UNDP의 '2019년 인간개발보고서(2019 Human Development Report)'에 담겼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