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해수면 연평균 2.97㎜ 상승…제주 바다 '최고치'
한국 해수면 연평균 2.97㎜ 상승…제주 바다 '최고치'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19-12-19 10:04:40
  • 최종수정 2019.12.1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0년간(`89∼`18년) 해수면 상승률(21개소) [자료=국립해양조사원]
최근 30년간(`89∼`18년) 해수면 상승률(21개소) [자료=국립해양조사원]

지난 30년 동안 우리나라 바다의 해수면이 연평균 2.97㎜씩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변동을 연구하고자 1989년부터 지난해까지 30년간 연안 조위관측소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19일 밝혔다.

해역별 연평균 상승 폭을 보면 제주 부근이 4.26㎜로 가장 컸다. 이어 동해안 3.50㎜, 서해안 2.48㎜, 남해안 2.44㎜ 순이었다.

관측지점별 연평균 상승 폭을 보면 제주가 5.43㎜로 가장 컸다. 울릉도 5.13㎜, 포항 4.55㎜, 거문도 4.39㎜, 가덕도 4.22㎜ 순이었다.

또 21개 조위관측소 자료를 기준으로 최근 10년간 연평균 해수면 상승 폭은 지난 30년간 연평균 2.97㎜보다 높은 3.48㎜로, 시간이 갈수록 해수면 상승 속도가 빨라졌다.

홍래형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우리나라 연안의 해수면 상승 현황 분석과 미래 전망은 연안 관리, 개발, 국가 기후변화 정책 추진에 중요한 토대가 된다"며 "급격한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관련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정미 기자]

prtjami@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