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유권자 70% "양보하면서 한일관계 개선 서두를 필요 없어"
日유권자 70% "양보하면서 한일관계 개선 서두를 필요 없어"
  • 뉴스2팀
  • 기사승인 2019-12-23 11:38:01
  • 최종수정 2019.12.2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사진=연합뉴스]

일본 유권자 다수는 일본이 양보해야 한다면 한일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과 민영방송 TV도쿄가 18세 이상을 상대로 20∼2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일본이 양보할 정도라면 한일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70%에 달했다.

반면 '관계 개선을 위해서 일본이 양보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는 답변은 20%에 그쳤다.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의혹의 영향으로 하락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지지율은 회복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50%를 기록했다.

하락세를 보이던 11월 조사 때와 같은 수준이며 10월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7% 포인트 낮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1%로 역시 11월 조사 때와 같은 수준이었다.

다무라 도모코(田村智子) 일본공산당 참의원 의원이 11월 초 벚꽃을 보는 모임 참가자에 관한 의혹을 공개적으로 제기한 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급락했는데 이후 지지율이 원래 수준으로 돌아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는 벚꽃을 보는 모임에 관한 일본 정부의 설명에 수긍할 수 없다는 응답이 74%에 달했다.

수긍할 수 있다는 반응은 14%에 그쳤다.

일본 선박의 안전을 위해 중동에 해상자위대를 파견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방침에 대해서는 49%가 찬성하고 38%가 반대했다.

개헌을 위해 각 정당이 구체적인 논의를 해야 한다는 의견은 74%로 11월 조사 때와 같은 수준이었다.

아베 총리가 임기를 마친 후 차기 총재로 적합한 인물이 누구냐는 질문에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20%로 1위를 차지했다.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이 17%로 뒤를 이었고 이어 아베 총리(15%),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9%),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6%)의 순이었다.

옛 민주당에서 분열된 입헌민주당과 국민민주당이 재통합을 추진하는 것에 관해서는 찬성과 반대가 모두 42%였다.

일본 정부가 일정한 소득이 있는 75세 이상의 후기 고령자에 대해 의료비 본인 부담 비율을 10%에서 20% 수준으로 올릴 방침인 것에 대해서는 찬성이 52%, 반대가 41%였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