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친환경 LNG 앞세워 도심 미세먼지 저감 선도
가스공사, 친환경 LNG 앞세워 도심 미세먼지 저감 선도
  • 양철승 기자
  • 기사승인 2019-12-26 18:16:43
  • 최종수정 2019.12.2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에 LNG 청소차 3대, 콘크리트 믹서트럭 1대 인도
화물차 등 LNG 차종 다양화 역점 추진
한국가스공사가 26일 친환경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청소차와 콘크리트 믹서트럭을 인천시에 인도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26일 친환경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청소차와 콘크리트 믹서트럭을 인천시에 인도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친환경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국내 최초의 LNG 청소차와 콘크리트 믹서트럭이 운행을 개시한다.

한국가스공사는 26일 인천광역시 서구청에서 윤제철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 이재현 인천광역시 서구청장, 고호준 가스공사 도입영업본부장, 박용신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자원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LNG 청소차 인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인도된 차량은 LNG 암롤청소차 1대와 노면청소차 2대, 콘크리트 믹서트럭 1대 등 총 4대로 지난 7월 가스공사가 인천 서구청,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유진초저온, 타타대우상용차,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와 맺은 ‘수도권 매립지 쓰레기운반차 등 친환경 LNG 차량 도입 시범사업 협약’의 결과물이다.

앞으로 LNG 청소차는 인천 서구의 생활 폐기물 수거와 수도권 매립지 수송, 도로 청소 업무를 수행하고 콘크리트 믹서트럭은 수도권 건설현장에 투입돼 6개월의 시범운행 기간 동안 성능과 경제성을 실증 받게 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시범운행에 나선 LNG 화물차(로드트랙터)를 시작으로 LNG 차종 다양화를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LNG 청소차와 콘크리트 믹서트럭의 추가 개발로 대형 상용차의 미세먼지 저감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기준 국내에 운행 중인 덤프트럭과 콘크리트 믹서트럭은 총 8만7,637대로, 일반 자동차에 비해 11배나 많은 약 15㎏의 미세먼지를 배출하고 있다. 또한 ‘2016년 국가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통계’에 의하면 수송 부문의 미세먼지 발생량이 연간 약 3만900톤에 달하며, 이중 69%인 약 2만1,000톤이 경유 화물차에서 발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천 서구는 수도권 매립지를 출입하는 경유 화물차가 하루 평균 청소차 약 1,200대, 콘크리트 믹서트럭 약 1,000대로 많아 서울 다음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이 높은 광역지자체로 꼽힌다. 향후 노후 경유 청소차와 콘크리트 믹서트럭의 연료를 LNG로 전환할 경우 막대한 미세먼저 저감 효과가 기대된다는 얘기다.

환경부가 시행한 ‘LNG 화물차 보급 타당성 평가’ 결과, LNG 화물차는 경유 화물차에 비해 미세먼지(PM) 100%, 질소산화물(NOx) 96%, 이산화탄소(CO2) 19%의 저감 효과를 발휘한다. 여기에 15%의 소음 감소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이에 가스공사는 여타 사업 참여기관들과 공조해 LNG 화물차·건설기계 구매지원 제도, LNG 화물차 유가보조금 지원 제도, LNG 충전소 설치비 장기 저리 융자제도 확대 등 제도적 여건 마련을 위해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또한 항만과 화물터미널, 고속도로 휴게소 내에 LNG 충전소를 설치하는 등 관련 인프라 조성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위키리크스한국=양철승 기자]

ycs@wikileaks-kr.org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