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LG 올레드 TV, 디자인·화질 혁신은 계속…48인치도 공개
[CES 2020] LG 올레드 TV, 디자인·화질 혁신은 계속…48인치도 공개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20-01-06 18:04:12
  • 최종수정 2020.01.06 0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CES서 2020년형 올레드 TV 신규 라인업 공개
강력해진 AI 프로세서 ‘알파9 3세대’ 적용
콘텐츠에 최적화된 시청 환경 지원…게임 성능도 강화
LG전자 모델들이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α9 Gen3)’를 탑재한 88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 모델들이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α9 Gen3)’를 탑재한 88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TV 후면 공간을 완전히 없앤 '벽밀착 디자인'으로 몰입감을 높이는 등 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극대화시킨 올레드 TV 신제품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한다. 

LG전자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2020년형 LG 올레드 TV 라인업을 공개했다. 

먼저, TV 디자인을 한 단계 진화시킨 ‘벽밀착 디자인’을 선보인다. 이 디자인은 화면, 구동부, 스피커 등을 포함한 TV 전체를 벽에 완전히 밀착한 방식으로, 이를 구현하기 위해 TV 내부와 후면 디자인 설계를 새롭게 했다. 벽에 부착하는 부품인 브라켓은 본체에 내장해 벽걸이 부위가 겉으로 드러나지 않도록 했다. 시청 몰입감과 공간 활용도가 높은 것이 이 디자인의 장점이다.

LG전자는 2020년형 LG 올레드 TV 및 8K 슈퍼울트라 HD TV 등에 벽밀착 디자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LG TV 디자인 혁신은 백라이트가 필요없는 올레드이기에 가능했다는 게 LG전자 측의 설명이다. LG 올레드 TV는 ▲패널 뒤에 투명 강화유리를 적용한‘픽처온글래스(Picture on glass)’ 방식(LG 시그니처 올레드 TV)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 있는 듯한 ‘월페이퍼(Wallpaper)’ 방식(LG 시그니처 올레드 W) ▲화면을 말았다 펼치는 세계 최초 ‘롤러블(Rollable)’ 방식(LG 시그니처 올레드 R) 등으로 디자인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신제품에는 보다 강력해진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α9 Gen3)’를 새롭게 적용했다. 55, 65, 77, 88 등 기존 올레드TV 라인업에 48형 제품도 처음 내놓는다.

LG 올레드 TV는 영화, 게임, 스포츠 등 사용자가 시청하는 콘텐츠 종류에 따라 최적화된 시청 환경을 지원한다.

▲주변 밝기나 장르에 따라 최적의 화면을 제공하는 ‘돌비비전(Dolby Vision) IQ’ ▲감독이 의도한 색감과 분위기를 살려주는 ‘UHD얼라이언스(Alliance)’의 ‘필름메이커모드(Filmmaker Mode)’ 등 최신 규격의 ‘HDR(High Definition Range)’ 기능은 특히 영화 시청에서 생생한 고객경험을 제공한다.

또 ‘디즈니+’, ‘애플 TV+’, ‘넷플릭스’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해 사용자가 다양한 콘텐츠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LG전자는 게이머들을 위한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신제품은 업계 최초로 ‘엔비디아(Nvidia)’의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과 AMD의 ‘라데온 프리싱크(Radeon FreeSync)’를 동시에 지원한다.

이 기능들은 게임을 구동하는 외부 기기의 그래픽카드와 TV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 사용자에게 최적의 게이밍 환경을 제공한다. 그래픽카드와 화면의 주사율이 서로 다를 때 발생하는 화면 끊김, 화면 어긋남 등을 예방할 수 있다.

또 LG 올레드 TV는 사용자가 스포츠를 시청할 때 ▲선호 팀의 경기 일정, 결과 등을 간편하게 알려주는 ‘스포츠 알림’ ▲자체 스피커와 외부 블루투스 스피커를 동시에 활용해 입체 음향을 구현, 마치 실제 경기장에서 관람하는 듯한 현장감을 제공하는 ‘블루투스 서라운드’ 기능 등도 탑재했다.

LG전자 관계자는 "LG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고, 이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화질을 섬세하게 표현한다"며 "다수의 전문가들로부터 압도적인 명암비와 블랙 표현, 완벽에 가까운 시야각 등으로 영화, 게임, 스포츠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기에 최고 TV로 손꼽히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대형 올레드 TV를 상용화한 이후 글로벌 올레드 TV 진영을 지속 선도하고 있다. LG전자가 유일했던 올레드 TV 제조사는 글로벌 TV 업체들이 잇따라 합류하며 지난해 말 기준, 총 15개로 늘어났다. 올레드 TV를 선호하는 프리미엄 수요가 지속 늘고 있는 가운데 올해에도 올레드 TV 진영은 지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올레드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기반으로 시장 선도 제품을 지속 선보이고,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위키리크스한국 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