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전 세계가 막아야"
시민단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전 세계가 막아야"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01-08 11:54:28
  • 최종수정 2020.01.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서울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 정권의 후쿠시마 고농도 오염수 해양 폐기 강행 시도 규탄 기자회견'에서 구로다 세츠코 씨(원전 필요없다. 후쿠시마의 여인들)가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8일 오전 서울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 정권의 후쿠시마 고농도 오염수 해양 폐기 강행 시도 규탄 기자회견'에서 구로다 세츠코 씨(원전 필요없다. 후쿠시마의 여인들)가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011년 대형 사고가 난 후쿠시마(福島) 원전에서 나온 오염수를 방류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데 대해 우리나라 시민단체가 규탄하는 목소리를 냈다.

미·일 제국주의 반대 아시아공동행동(AWC) 한국위원회와 핵 폐기를 위한 전국 네트워크 등은 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전 세계가 함께 막아내야 할 재앙"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오염수에서 방사성 물질을 걸러내는 과정을 거치더라도 삼중수소는 제거하지 못한다"며 "삼중수소가 포함된 오염수를 방출할 경우 바다 생태계와 인류에 미칠 피해는 치명적이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일본 정부가 전 세계의 해양을 오염시키는 범죄 행위를 강행하는 이유는 단 하나, 경제적인 것 때문"이라며 "핵사고, 방사능 문제는 국경이 없는 만큼 전 세계가 나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후쿠시마 현지 주민이자 반핵 운동 활동가인 구로다 세츠코 씨는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하는 것은 인류에 대한 완만한 살인 행위이며 절대로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양국 시민사회의 연대를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올해 7월 말 개막할 2020년 도쿄 올림픽에 대해서도 "아베 정부가 정권 연장을 위해 강행하고 있는 도쿄 방사능 올림픽도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