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등만 설치해도 범죄 16%↓…공동잠금장치 설치하면 43%↓
가로등만 설치해도 범죄 16%↓…공동잠금장치 설치하면 43%↓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01-08 12:07:45
  • 최종수정 2020.01.08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가로등 같은 조명시설이나 공동현관 잠금장치(도어락) 등을 설치하는 것만으로도 범죄를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찰청과 건축도시공간연구소는 조명, 폐쇄회로(CC)TV, 비상벨 등 범죄예방 시설이 실제로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분석한 결과를 8일 공개했다.

두 기관은 서울시 전체 또는 노원구 공릉 1·2동 등 동 단위에서 범죄예방 시설을 설치하기 전후 범죄 발생 건수가 얼마나 달라졌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가로등이나 보안등 같은 조명을 설치한 거리에서는 야간에 발생하는 강도·절도·살인·성폭력·폭력 등 5대 범죄가 약 16%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술에 취한 채 벌이는 소란이나 청소년 비행 등 무질서 행위와 관련한 112 신고는 4.5% 감소했다.

CCTV가 설치된 곳에서는 감시범위인 100m 이내에서 밤에 발생하는 범죄가 11% 줄었다. 공동주택 건물 1층에 공동현관 잠금장치를 설치하면 범죄가 43% 덜 발생했다.

반면 비상벨이나 거울, 벽화 등은 범죄나 112 신고 감소로 이어지지 않았다. 다만 이들 시설은 주민 불안감을 덜어주는 데 주된 목적이 있으므로 쓸모없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앞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과학적 분석에 바탕을 둔 치안 정책으로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