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
검찰,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1-10 11:18:30
  • 최종수정 2020.01.1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철호 울산시장 불법지원 의혹 수사
검찰이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에 나선 10일 오전 청와대 연풍문 앞의 모습[사진=연합]
검찰이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압수수색에 나선 10일 오전 청와대 연풍문 앞의 모습[사진=연합]

검찰이 10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관련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을 압수수색 했다.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검사와 수사관들을 청와대 여민관에 보내 송철호(71) 현 울산시장의 공공병원 등 공약 관련 균형발전비서관이 생산한 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송 시장의 선거공약 관련 장환석(59) 당시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이 도움을 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장 전 행정관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장 전 행정관은 2017년 10월 송 시장의 측근인 정몽주(54) 울산시 정무특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등과 선거 공약을 논의한 자리에 함께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검찰은 전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사무실도 압수수색해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고문단 활동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균형발전위는 지역간 불균형 해소와 국가균형발전 정책 수행을 위해 만들어진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다.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교육부·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부처 장관들이 대거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한다.

송 시장은 울산시장 선거를 준비하던 2017년 12월 균형발전위 고문으로 위촉됐다. 검찰은 여권 인사들이 함께 참여한 고문단을 통해 송 시장이 공약 수립과 이행에 도움을 받았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단서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장 전 행정관을 소환해 송 시장의 핵심 공약이었던 공공병원 건립 사업이 2018년 지방선거에 활용됐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고위간부 인사가 단행된 8일에는 정 정무특보를 소환하고, 9일과 10일 잇따라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는 것은 후속 인사 전에 혐의 입증에 필요한 증거를 최대한 확보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오는 13일부터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과 박찬호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 등 지휘라인이 바뀐다.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 김태은 공공수사2부장 등 실무를 책임져온 중간 간부도 이달 안에 단행될 후속인사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