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 불던 심야에 아파트 유리창이 통째로 거실로 와장창
강풍 불던 심야에 아파트 유리창이 통째로 거실로 와장창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0-01-10 15:26:50
  • 최종수정 2020.01.1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던 부산지역에서 한 아파트 거실 유리창이 잇따라 파손돼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10일 부산 A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등에 따르면 이달 7일 오후 9∼10시께 이 아파트 27∼28층 5가구가 이런 피해를 봤다.

피해 주민들 설명을 종합해보면 거실 유리창 전체가 창틀에서 이탈해 거실로 쏟아지면서 산산이 부서졌다.

유리창 탈락 외에 다수 가구에서 유리창이 갈라지거나 거실 창문이 실내로 열리는 등 여러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잠이 들었거나 집에서 쉬던 피해 주민들은 불안에 떨며 인근 숙박시설에서 밤을 보내야 했다.

입주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시 거실에서 놀던 아이 바로 옆으로 유리창이 떨어졌다는 글도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민원을 접수한 건설사 측이 다음날 창문 보수 공사를 마쳤으나 주민들 불안은 여전하다.

한 주민은 "2018년 7월 입주 이후 태풍이 오거나 비바람이 몰아치면 창호 틈새로 물이 들어오는 일이 잦았다"며 "하자보수 담당자가 왔다가도 창호 상태가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입주자대표회의는 건설사에 공문을 보내 이른 시일 내에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입주자대표 B 씨는 "대형 태풍이 온 것도 아닌데 창호가 이런 식으로 파손된 것은 너무나도 심각한 상황"이라며 "건설사 대책이 주민을 안심시킬 수 없다면 강력한 대응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사 관계자는 "창호 자체에 문제가 있었던 게 아니라 창호에 유리를 넣는 시공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현장 조사를 진행해 구체적인 원인을 파악한 뒤 입주자대표회의와 협의해 신속하게 보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고 당일인 7일 오후 부산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당시 순간 최대풍속을 보면 공식관측소인 중구 대청동은 초속 28.9m, 서구 서대신동은 초속 18.9m 등을 기록했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2팀]

news2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