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정국 내일 사실상 마무리…여야, 4·15 총선 체제 돌입
패스트트랙 정국 내일 사실상 마무리…여야, 4·15 총선 체제 돌입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1-12 08:33:29
  • 최종수정 2020.01.12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관련 국회 본회의 표결 예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이 13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과 유치원 3법 처리를 마지막으로 사실상 막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여야는 작년 한해 국회를 몸싸움과 고소·고발전 등 상흔을 남긴 패스트트랙 정국을 뒤로 하고 본격적으로 4·15 총선 체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는 13일 본회의에서 검경수사권 조정법안과 유치원 3법 등을 상정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진행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 법안들은 일괄 처리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이후 여야는 사활을 건 총선 레이스에 나설 전망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5선의 원혜영 의원을 위원장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하고, 후보 공모 일정 확정 등에 나선다.

민주당은 이미 현역 의원 112명 등을 최종 평가한 상태다. 또 척수장애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 등 인재영입에 나서며 새 인물 수혈에도 한발 앞서 왔다. 또 청년 주거와 일자리, 혁신성장을 위한 신산업 육성 관련 세제 혜택 공약 등을 순차적으로 밝힐 계획이다.

한국당은 보수통합을 핵심으로 인재영입과 공약 준비 등 총선 레이스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탈북자 출신의 북한인권운동가 지성호 나우(NAHU) 대표와 '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 테니스 코치 등을 영입했다. 또 이번 총선을 '정부 심판'으로 규정하며 공수처 폐지와 검찰 인사 독립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바른미래당은 안철수 전 의원의 귀국 후 정치적 행보에 따라 총선 전략이 바뀔 수 있다고 판단하고 안 전 의원의 행보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정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자 명부에 청년을 앞세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민주평화당은 호남에서 민주당과의 '1대 1 구도'를 세우겠다는 방침이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