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 복귀' 안철수, 19일 귀국…향후 행보는
'정계 복귀' 안철수, 19일 귀국…향후 행보는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1-19 08:34:17
  • 최종수정 2020.01.19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지난 2018년 9월 독일로 출국한 지 1년 4개월 만에 귀국해 정계에 복귀한다. 안 전 의원 19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총선을 87일 앞둔 데다 때마침 보수통합 논의가 활발해지는 시점이어서 안 전 의원의 행보가 정치권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안 전 의원은 향후 거취를 바로 정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통합 논의가 한창 진행 중인 보수진영에서는 그를 향한 러브콜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안 전 의원은 말을 아끼고 있다. 지금까지 알려진 안 전 의원의 공식 일정은 오는 20일 국립현충원 참배와 광주 5·18 묘역 참배가 전부다.

안 전 의원의 향후 행보와 관련해 당적을 둔 바른미래당에 복귀해 당을 '리모델링'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선 제기된다.

바른미래당 당원들을 '당원 동지'로 지칭하며 새해 메시지를 보냈고, 귀국을 앞두고 첫 일정 등에 대한 공지를 바른미래당 의원 모두에게 전달한 것이 이 같은 분석에 무게를 더한다.

그러나 안 전 의원 측은 바른미래당으로 복귀하겠다는 뜻은 아니라며 거리를 두고 있다.

바른미래당이 이미 극심한 내홍으로 이미지가 손상됐고, 손학규 대표가 대표직을 유지하겠다고 할 경우 정계 복귀 직후부터 갈등을 빚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점이 부담이다.

이에 따라 안 전 의원이 뜻을 같이하는 인사들을 규합해 독자 노선을 걸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는 최근 대한민국 정치 지형을 비판하면서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을 때가 왔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목표로 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도 안 전 의원의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안 전 의원은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에서 중도 좌파 세력의 지지를 끌어낸 경험이 있어 외연 확장을 원하는 보수 진영에서는 매력적인 통합 대상이다.

다만 안 전 의원은 측근을 통해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안 전 의원은 당분간 자신의 정치적 '담론'을 대중에 전달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안 전 의원은 무엇이 되려고 정계에 복귀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어려운 상황을 풀어나가는 데 일조하겠다는 생각으로 오는 것"이라며 "새로운 가치에 대한 공감대를 얻고 난 이후에 행보를 모색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실제로 안 전 의원은 지난 2일 정계 복귀 선언을 한 이후 보름 넘게 미국에 머물면서 메시지 발신에 주력해왔다.

안철수계의 의원들이 주최한 토론회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 "문제의 중심에는 편 가르고 국민을 분열시켜서 자기들 정치 권력을 유지하려는 낡은 정치가 있다"고 문제의식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출간 예정인 저서를 통해서는 3대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가 하면 '독자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내 팔자가 바이러스 잡는 팔자인 것 같다"며 "지금은 낡은 정치 바이러스를 잡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