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스페인 보안업체 직원들 "어산지를 감시했다" 증언
[WIKI 프리즘] 스페인 보안업체 직원들 "어산지를 감시했다" 증언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1-23 07:10:21
  • 최종수정 2020.01.22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ree protected witnesses accuse Spanish ex-marine of spying on Julian Assange
에콰도르대사관이 줄리안 어산지를 감시하는 상황을 담은 영상을 위키리크스가 공개하고 있다. [사진=가디언]
에콰도르대사관이 줄리안 어산지를 감시하는 상황을 담은 영상을 위키리크스가 공개하고 있다. [사진=가디언]

세 명의 UC 글로벌 전 직원이 에콰도르 대사관 건물에서 어산지를 감시감청한 자료를 미국의 CIA에 넘긴 사실을 스페인 대법원에서 증언했다고 스페인 매체 엘파이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가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망명 생활을 하는 동안 대사관 건물 내에서 그를 감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스페인 보안업체 UC 글로벌 S. L.(UC Global S. L.)의 대표 데이비드 모랄레스에게 불리하게 된 것이다. UC 글로벌은 에콰도르 대사관의 보안을 맡고 있었던 업체이다.

증인 보호를 받고 있는 이들 세 명 중 두 명은 모랄레스의 혐의에 대한 법원의 정식 조사가 시작되기 전에, 2017년 12월에 모랄레스가 직원들에게 대사관 내의 감시 카메라를 소리까지 잡는 걸로 교체하라고 지시한 사실을 밝혔는데, 카메라 교체 이후부터 어산지와 그의 변호사들, 방문객들의 대화를 감청하고 녹음했다고 한다.

호주 국적의 어산지는 2010년 아프가니스탄전과 이라크전 관련 미국의 전쟁범죄를 입증하는 비밀 군사자료들을 <위키리크스>에 공개했다. 이 때문에 미국은 그에게 18건의 기소를 부과했고, 어산지가 미국으로 송환돼서 재판을 받으면 종신형과 다를 바 없는 최고 175년형을 받을 수 있다. 그는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변호사를 만나면서 미국으로의 송환에 법적으로 맞서는 준비를 하고 있었다. 

증인들이 제공한 영상과 음성 기록, 수십건의 이메일 증거들에 따르면, 이 감시활동은 철두철미하게 이뤄졌다. 

대사관 보안팀은 모랄레스의 지시 하에, 어산지를 방문한 모든 사람들의 여권을 사진으로 찍었고, 전자기기들을 압수해 저장된 내용들을 다운받았으며, 면회가 있을 때마다 이에 대한 보고를 올렸다고 한다. 

이메일 증거에 따르면, 모랄레스는 북미와 러시아에서 온 사람들에 대해 특히 더 감시하도록 지시했는데, 방문객들의 여권을 사진으로 찍은 것은 어산지가 러시아와 관련됐다는 증거를 잡기 위한 집착을 보여준다. 그러나 어산지를 방문한 사람들 중에 러시아인은 없었고, 세르비아와 벨라루스에서 온 사람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근무한 에콰도르 외교관 한 명도 감시 대상이었다. 

모랄레스는 이 모든 것이 일급비밀로 다뤄져야 한다고 그가 신뢰하는 직원들 중 한 명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모랄레스는 가장 신뢰하는 직원들에게 ‘우리는 1부 리그에서 뛰고 있다’, ‘나는 어둠의 편으로 갔다’, ‘관리하는 이들은 미국인 친구들이다’, ‘미국 고객’, ‘미국 친구들이 내게 확답을 원하고 있다’, ‘이 북미인들이 우리에게 전 세계로부터 많은 계약을 얻어줄 것이다’, ‘미국 정보’ 등의 미국 정보기관에 공조한 것으로 암시되는 표현들을 쓴 것으로 전해진다.

대사관에 내에 설치된 카메라들, 소화기에 몰래 설치한 마이크로폰들이 기록한 것들은 복사본이 아닌 원본 그대로 한 달에 두 번 스페인 남부 헤레즈 데 라 프론테라의 UC 글로벌 본사에 있는 모랄레스에게 바로 보내졌다고 한다.

모랄레스는 한 달에 한두번 미국에 갔는데 이 자료들을 이른 바 ‘미국인 친구들’에게 전하기 위한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어산지가 변호사와 만나는 회의실 가까운 곳의 소화기에 마이크로폰이 설치됐는데, 어산지는 자신이 감청된다고 의심될 때마다 이 회의실에 백색소음이 발생하는 장치를 놓고 작동시켰다. 그는 변호사들과 만나는 또 다른 장소인 여자 화장실에도 이 장치를 놓았다.

UC 글로벌은 에콰도르 라파엘 코레아 대통령이 집권하고 있을 때 대사관 건물의 보안을 위해 에콰도르 정보국에 고용된 것이었다. 그러나 세 증인들에 따르면 모랄레스가 어산지를 감시하도록 명령했고, 이렇게 불법으로 수집된 자료들을 원격으로 작동되는 서버에 모아 놓아 미국에서도 접속할 수 있게 만들었다.

증인들은 미국이 이 정보들에 접속하고 있었음을 입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모랄레스는 2017년 12월 10일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에콰도르 측이 어산지의 정보가 담긴 서버에 접속하는 것을 제한해 미국 측이 접속하는 것을 모르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에콰도르가 원격시스템에 접속할 경우 UC 글로벌이 프로그램한 대로만 볼 수 있도록 하라고 ‘그들이’ 말했다고 이메일에 썼다. 

모랄레스가 몇몇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그가 2017년 3월 1일과 2일에 미국 버지니아 주의 알렉산드리아에 갔음을 알 수 있다. 알렉산드리아는 어산지의 미국 송환을 진행하고 있는 법원이 있는 곳이다.

증인들의 증언에 따르면, 미국 거물 재벌인 라스베이거스 샌즈 카지노 리조트의 소유주 셸던 아델슨의 보안 책임자 중 한 명이, 어산지를 감시해 수집한 자료들을 CIA에 넘겼다. 

아델슨은 도널드 트럼프의 친구이자 공화당의 주요 후원자 중 한 사람인 것으로 유명하다. 모랄레스는 아델슨이 지중해를 여행할 때 그의 배의 보안을 위해 고용됐었다. 아델슨의 주된 보안 책임자는 전직 CIA 국장이다. 

에콰도르대사관 망명시절 감시 카메라에 잡힌 줄리안 어산지 [엘파이스]
에콰도르대사관 망명시절 감시 카메라에 잡힌 줄리안 어산지 [엘파이스]

Three protected witnesses accuse Spanish ex-marine of spying on Julian Assange

Spain’s High Court, the Audencia Nacional, is closing in on David Morales, the head of the Spanish security company UC Global S. L., and who is under investigation for spying on cyberactivist Julian Assange while he was living in the Ecuadorian embassy in London. Three people who worked for the company have testified as protected witnesses before High Court Judge José de la Mata that Morales handed over material collected from the diplomatic headquarters to US intelligence services. The three witnesses say that Morales, a former marine in the Spanish Navy, bragged about the collaboration. “I am a mercenary and I make no bones about it,” he said to one of them.

Two of the witnesses confirm what EL PAÍS revealed before the legal investigation began – that in December 2017, the owner of UC Global S. L. ordered workers to change the surveillance cameras in the embassy and replace them with others that could capture audio. From that moment on, they recorded and monitored conversations between the WikiLeaks founder and his lawyers, as well as all of his visitors.

During the meetings with the lawyers, Assange prepared his legal defense against the extradition order from the United States. The Australian cyberactivist is wanted in the US for allegedly committing 18 crimes for leaking classified information on secret military operations in Afghanistan and Iraq via the whistle-blowing website WikiLeaks. He faces a total of 175 years in prison.

According to the evidence provided by the witnesses – videos, audio tapes and dozens of emails, some of which were published in advance by this newspaper – the spying operation was intensive. Under Morales’s express orders, the security team photographed the passports of all of Assange’s visitors, took apart their cellphones, downloaded content from their iPads, took notes and put together reports on each meeting.

Morales outlined in writing the objectives and the “high priority” profiles that had to be “under control at all times” – in particular visitors from North America and Russia, as seen in emails. The list of Assange’s visitors did not include any Russian citizens, but did include a visitor from Serbia and another one from Belarus. “All this has to be considered top secret to limit its distribution,” the owner of UC Global S. L. wrote to one of his trusted workers. The Ecuadorian diplomats who worked in the London embassy were also spied on, according to the evidence provided by the witnesses.

The three witness statements all spoke of the phrases Morales used with his most-trusted workers in reference to the alleged collaboration with the US secret service: “We are playing in the first division,” “I have gone to the dark side,” “Those in control are the American friends,” “The American client,” “The American friends are asking me to confirm,” “The North American will get us a lot of contracts around the world,” and “US intelligence.” The obsession over any Russian visit or sign of a link between Assange and Russia was also reflected in the photographs that were taken of the passport visas of some visitors.

The recordings from the cameras installed in the embassy were extracted from the hard drive every 15 days, along with other recordings from microphones placed in fire extinguishers, and delivered personally to Morales at the headquarters of UC Global, located in Jerez de la Frontera in the south of Spain. They were always original recordings, not copies.

Morales traveled to the US once or twice a month allegedly to hand over the material to “the Americans.” A microphone was installed on the PVC plastic base of a fire extinguisher near the meeting room where Assange met with his lawyers. The cyberactivist had placed a device that created white noise in this room, and activated it when he thought he was being spied on. He placed another device in the women’s bathroom, where he sometimes met with his lawyers.

UC Global S. L. was hired by Ecuador’s Senain secret service to provide security services to the embassy when Ecuadorian president Rafael Correa was in power. But according to the three witnesses, Morales ordered the Australian to be spied on and created remote-operated computer servers that collected the illegally obtained information, which could be accessed from the United States.

Trips to Virginia and Las Vegas

The witnesses said that they were able to prove that the US was accessing the information. A study of the emails sent by Morales to several of his workers shows that the former marine traveled to Alexandria, a US city in Virginia with around 145,000 residents, on March 1 and 2, 2017. The IP addresses of these messages, to which this newspaper has had access, show that they were from the place that was processing the extradition order against Assange.

According to the witnesses, the material on Assange was handed over to the CIA by a member of the security service of magnate Sheldon Adelson, the owner of the casino and resort company Las Vegas Sands Corporation. Adelson is a friend of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one of the main donors to the Republican Party. Morales had reached an agreement with Adeleson to strengthen the security on his boat when he sailed in the Mediterranean. The main person responsible for Adelson’s security is a prominent former CIA chief.

Morales sent his workers an email on December 10, 2017, asking them to restrict Ecuador’s access to the server, where the information was stored, so that they would not discover that the “American client” has access. The IP of this email shows that it was written from The Venetian, the leading hotel from Adelson’s resort chain in Las Vegas.

“They tell me that if the Ecuadorians are to access the remote system, we should take into account that it must be programed so that they only see what we want them to … it must look as though they have access,” the email read. These technical recommendations were sent to employees in Jerez de la Frontera in English.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