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가족이 살기 좋은 도시 헬싱키 1위... 서울은 몇 위일까
[WIKI 프리즘] 가족이 살기 좋은 도시 헬싱키 1위... 서울은 몇 위일까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1-24 06:17:16
  • 최종수정 2020.01.24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무빙가' 조사... 서울 107위로 전세계 하위권 기록
가족이 살기에 가장 좋은 도시로 평가된 헬싱키 [데일리메일]
가족이 살기에 가장 좋은 도시로 평가된 헬싱키 [데일리메일]

전 세계 도시들 가운데 가족이 살기 좋은 도시는 어디일까? 

2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독일 이사 서비스 기업 무빙가(Movinga)가 전 세계 150개 도시를 16가지 항목에 대해 조사한 결과, 핀란드의 수도 헬싱키가 '가족이 살기 좋은 도시' 종합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세부 항목에는 유급 출산휴가와 교육과 의료 시스템의 질, 실업률, 물가 등이 포함됐다.

종합순위에서는 헬싱키에 이어 캐나다의 퀘벡이 2위, 노르웨이의 오슬로가 3위에 올랐고, 독일 뮌헨이 4위, 덴마크 코펜하겐이 5위, 스웨덴 스톡홀름이 6위, 아이슬란드의 레이캬비크가 7위, 캐나다 캘거리가 8위, 캐나다 몬트리올이 9위, 스웨덴의 예테보리가 10위를 차지했다. 10위 안에 캐나다 도시가 3곳이 들어가 있다.

서울은 종합순위 107위로 하위권을 기록했다.

아이들이 활동하기에 좋은 도시로는 로스앤젤레스가 1위를 차지했고, 뒤이어서 뉴욕이 2위, 샌프란시스코가 3위, 런던이 4위, 이스탄불이 5위, 체코 프라하가 6위, 모스크바가 7위, 샌디에이고가 8위, 아테네가 9위, 시카고가 10위를 차지했다. 어린이들의 활동에 좋은 곳으로는 미국의 도시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번 조사의 세부항목에는 유급 출산휴가일 수에 따른 순위도 있는데, 이 항목에서도 헬싱키가 1,190일로 1위에 올랐으며, 이어서 헬싱키와 인접한 에스토니아의 탈린이 1,176일로 2위, 슬로바키아의 브라티슬라바가 1,148일로 3위, 헝가리 부다페스트가 1,127로 4위를 차지했다. 또 루마니아의 부쿠레슈티가 887일로 5위, 불가리아의 소피아가 790일로 6위, 도쿄와 오사카, 프라하가 770일로 7위, 오슬로가 707일로 10위를 차지했다. 동유럽 도시들이 상위권을 많이 차지했으며, 일본 도시 두 곳이 포함됐다. 

이 항목에서는 미국 도시들이 최하위를 기록했다. 유급 출산휴가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헬싱키 학교[사진=연합뉴스]
헬싱키 학교[사진=연합뉴스]

서울은 최악의 출산휴가 순위에서 최상위를 차지한 미국의 도시들을 제외하고 8위를 차지했다. 좋은 순서대로 따지면 92위에 해당한다.

교육의 질 면에 있어서는 싱가포르가 1위를 차지했고, 이어서 캘거리가 2위, 밴쿠버가 3위, 퀘벡이 4위, 몬트리올이 5위, 도쿄가 6위, 오사카가 7위, 탈린이 8위, 토론토가 9위, 오타와가 10위이다. 캐나다 도시들이 상위권의 대부분을 차지한 가운데, 이번에도 일본 도시 두 곳이 올라있다. 

그 밖에 합리적인 주거비 면에서는 독일의 에센이 1위를, 쿠웨이트가 최하위를 차지했다. 생활비는 뮌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왔고, 이스탄불이 가장 낮았다. 

실업률은 이탈리아 나폴리가 가장 높았고, 카타르의 도하가 가장 낮았다.

공기가 가장 좋은 곳으로는 하와이 호놀룰루가 1위를 차지했고, 도하가 최하위였다.

의료 시스템의 질 순위에서는 오슬로가 최상위, 부에노스아이레스가 최하위를 차지했다.

무빙가의 마케팅 담당 마르타 블랑코 아메즈는 "많은 사람들이 학업과 일자리 기회를 찾아 이주하려고 하고 있다. 그러나 가족을 이뤘거나 이루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는 생각해야 될 많은 여건들이 있다. 병원과 학교 등 기본적인 요건에서부터 육아비용과 아이들의 활동까지, 가족 이주는 훨씬 더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며, 이주를 생각하고 있는 가족들에게 이 조사 결과가 기준으로 이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사에 응한 부모들은 지역 사회 내에서 자녀들의 안전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 지, 이들이 사는 도시가 가족들에게 전체적으로 좋은 곳인 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