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700명가량 전세기 탑승 신청…"증상자는 탑승 불가"
우한 교민 700명가량 전세기 탑승 신청…"증상자는 탑승 불가"
  • 강지현 기자
  • 기사승인 2020-01-28 09:45:15
  • 최종수정 2020.01.2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국 후 2주간 격리 생활
중국 국적 가족은 탑승 안돼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동남아,우한발 비행기 입국자들을 발열 검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동남아,우한발 비행기 입국자들을 발열 검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700명가량이 정부가 마련한 전세기 탑승을 신청했다.

28일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 55분까지(현지시간) 탑승 신청을 받은 결과 총 693명의 국민이 한국행 비행기 탑승 의사를 밝힌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총영사관은 "접수 명단일 뿐 아직 전세기 탑승자 확정 명단은 아니며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기다려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총영사관은 앞으로 최종 탑승자 명단을 공지한 뒤 우한 시내 4곳을 집결지로 선정, 톈허(天河)국제공항까지 셔틀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우리 정부는 이르면 30일 우한에 외교부가 임차한 전세기를 투입해 우리 국민들의 귀국을 도울 예정이다.

귀국한 이들은 국가가 지정한 장소에서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고 난 뒤에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중국 국적자는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한국 국민의 가족이라도 이번 전세기에 탑승할 수 없다.

또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 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고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된다.

[위키리크스한국=강지현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