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정치의 민낯] 펠로시 연설문 찢자 백악관 불신임 주장... 탄핵절차 종결
[미국정치의 민낯] 펠로시 연설문 찢자 백악관 불신임 주장... 탄핵절차 종결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2-06 07:07:11
  • 최종수정 2020.02.06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회의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아래)의 신년 국정연설이 끝나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왼쪽)은 박수를 치고 있지만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받았던 연설 원고를 찢고 있다.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회의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아래)의 신년 국정연설이 끝나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왼쪽)은 박수를 치고 있지만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받았던 연설 원고를 찢고 있다. [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정연설 직후 그 자리에서 국정연설문을 찢는 '응징의 액션'을 한 것에 대해 미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다.

백악관 등 여권은 5일(현지시간) 펠로시 하원의장의 행동을 고강도로 성토하며 불신임 카드까지 꺼내 들었다.

탄핵정국의 후유증이 좀처럼 가시지 않는 가운데 통합과 화합의 장이 돼야 할 국정연설이 양 갈래로 찢긴 국론 분열의 장으로 전락한 극명한 현주소를 노출한 가운데 여진이 계속되는 모양새다.

이날은 마침 트럼프 대통령이 상원의 탄핵소추안 표결을 통해 '탄핵의 굴레'에서 완전히 탈출하게 될 날이기도 하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폭스 앤드 프렌즈'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과 관련, "나는 펠로시 하원의장이 연설문을 찢고 있는지 헌법을 찢고 있는지 확실히 알지 못했다"며 "나는 그가 하는 것을 못 봤다. 몇 분 뒤에야 알았다. 그리고 나는 '새로운 최저점'이라고 생각했다"고 비판했다.

상원의장을 겸하는 펜스 부통령은 펠로시 하원의장의 바로 옆자리에서 국정연설을 지켜봤다.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구제 불능의 어린애가 국정연설을 갈기갈기 찢는 것을 목도했다"며 "펠로시 하원의장은 밤새 한 장 한 장 치즈케이크 팩토리(패밀리 레스토랑 브랜드)의 모든 메뉴를 읽는 것처럼 보였다"고 비아냥댔다.

그러면서 펠로시 하원의장이 국정연설 동안 혼자 중얼중얼하는 것 같았다면서 이번 일은 펠로시 하원의장이 분노발작 증세가 있다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펠로시 하원의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할 때 써왔던 '분노발작'이라는 표현을 고스란히 돌려준 것이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이번 일은 민주당이 얼마나 옹졸하고 짜증스러우며 당파적으로 됐는지를 보여준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다른 정당 소속 대통령이 네차례의 국정연설을 할 동안 하원의장을 한 사람으로서 나는 연설문을 갈가리 찢은 낸시 펠로시의 악랄한 당파적 행동에 역겨움과 모욕감을 느낀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그는 영리하거나 매력적인 게 아니라 그의 유치함이 우리 미국의 전통을 모욕하고 있다"며 불신임당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케빈 메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트윗을 통해 "얼마나 옹졸한 펠로시인가. 종이(국정연설)를 찢는다고 해서 그 안에 쓰인 내용을 바꾸지는 못한다"며 "무위의 민주당 인사들에도 불구, 미국은 승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오전 당 인사들과 가진 비공개 회동에서 "그(트럼프 대통령)가 진실을 조각냈기 때문에 나는 그의 연설문을 조각낸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의회전문매체 더 힐이 회동에 참석했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에 대해 "거짓된 선언"이라고 거듭 비난한 것으로 알려줬다.

민주당 인사들은 펠로시 하원의장의 전날 밤 제스쳐에 대해 지지를 표명하며 기립박수를 보냈다고 의원들이 더 힐에 전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밤 국정연설을 놓고 민주당 인사들 사이에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 유세를 보는 것 같았다"는 비난이 제기됐다고 더 힐은 보도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안이 5일(현지시간) 미 상원에서 부결됐다.

상원은 이날 오후 4시 본회의를 열어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등 두가지 탄핵안에 대한 표결을 각각 실시했다. 그 결과 두 안건 모두 부결됐다. 탄핵안 찬성의 정족수는 전체 100명 가운데 3분의2인 67명이다.

권력 남용 혐의의 경우 공화당 내에서는 밋 롬니 상원의원이 유일하게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지며 이탈했다.

이로써 지난해 9월 24일 민주당의 탄핵조사 개시로 시작된 모든 탄핵 절차가 종결됐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