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워킹그룹 회의 마쳐... 北 개별관광 논의
韓美 워킹그룹 회의 마쳐... 北 개별관광 논의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2-10 11:23:43
  • 최종수정 2020.02.1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렉스 윙 美 국무부 부대표 "서울에 돌아와 좋다"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10일 오전 한미워킹그룹 회의를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10일 오전 한미워킹그룹 회의를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정부가 대북 사안을 조율하는 협의체인 한미워킹그룹 회의가 10일 서울에서 열렸다.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조속한 북미대화를 위한 남북협력 사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북한 개별관광을 포함한 남북협력 사업의 다양한 요소와 구체적 추진 방향을 미국에서 설명하고 협조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한미는 추후 개별관광을 본격 추진하기에 앞서 혹시 모를 대북제 위반 사항까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개별관광 자체는 대북제재에 저촉되지는 않는다. 다만 관광객이 휴대전화나 노트북을 가지고 북한에 들어가는 건 저촉 소지가 있어 사전 협의가 필요하다. 

웡 부대표는 이날 외교부 청사에 들어가면서 구체적 안건이 무엇인지 묻는 취재진 질문에 "서울에 돌아와서 좋다"며 답변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지난해 12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수행해 방한한 바 있다. 

웡 부대표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을 예방하고 청와대와 통일부 당국자 등과도 만난 뒤 12일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