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트럼프, 11월 대선 전에 김정은과 정상회담 원치 않는다 말해"
CNN "트럼프, 11월 대선 전에 김정은과 정상회담 원치 않는다 말해"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2-11 07:08:31
  • 최종수정 2020.02.11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하는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하는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추가 정상회담을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최고위 외교 정책 참모들에게 말했다고 미 CNN방송이 10일(현지시간) 관련 논의에 정통한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해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했으나 회담은 '노딜'로 귀결된 바 있다.

CNN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래 북한의 비핵화 달성을 위한 외교는 난항을 겪어왔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캠페인에 집중하면서 이 이슈에 관여하려는 욕구도 시들해졌다고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지난해 10월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좌절감을 표했다고 소식통들이 CNN에 전했다.

미 협상가들은 북한 측이 미국이 빈손으로 왔기 때문에 협상이 결렬됐다고 선언할 때까지는 진전을 이룰 수 있다고 믿었다고 CNN은 보도했다.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