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구내식당 금요일 휴무…코로나로 침체한 주변 상권 활성화 동참
靑, 구내식당 금요일 휴무…코로나로 침체한 주변 상권 활성화 동참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2-12 16:59:57
  • 최종수정 2020.02.12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주변 상권에 도움을 주고자 앞으로 3개월간 매주 금요일 점심시간에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 측은 12일 공지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주변 식당 및 상권의 어려움이 초래되고 있다"며 "청와대는 주변 식당 및 상권에 작은 도움이 되고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안정화될 때까지 3개월간 구내식당 금요일 중식을 제공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상적인 소비 활동 등을 유도하기 위해 청와대 구내식당 대신 주변 음식점을 이용하도록 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상권 활성화를 위한 조치"라며 "'평일에도 인근 식당을 많이 이용하면 좋겠다'는 얘기가 대통령과의 회의 시간에 나온 바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소비 위축 및 경제활력 저하를 경계, 공직사회는 물론 국민들의 일상적인 경제 활동을 당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남대문시장 상인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과도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다시 일상 활동, 특히 경제 활동, 소비 활동을 활발하게 해주는 것이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국무회의에서 "장관들은 직원들과 함께 재래시장도 가고, 인근 식당과 동네 가게에도 들러 소비 진작에 적극 앞장서 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밝힌 데 이어 같은 날 광화문의 한 음식점에서 직원들과 '번개 오찬'을 했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1팀]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