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법무부, 이란산 원유 중국에 중계수출한 미국인 5명 기소
美 법무부, 이란산 원유 중국에 중계수출한 미국인 5명 기소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2-12 17:29:36
  • 최종수정 2020.02.1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법무부는 제재 대상인 이란산 원유를 중국의 정유회사로 수출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미국 텍사스와 뉴욕에 소재지를 둔 미국인 5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법무부는 이들 피고인의 이름과 나이, 주소, 회사를 공개하면서 지난해 7월부터 이번 달까지 원산지를 감추는 수법으로 이란산 원유를 중국의 한 정유회사에 중계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국적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이들의 혐의에 국제비상경제권법(IEEPA)이 적용된 만큼 미국 시민권을 보유했다고 할 수 있다.

IEEPA는 미 대통령이 국가적 비상상황이라고 판단하면 미국 시민의 특정 국가, 법인, 조직 또는 특정 활동과 관련한 외환 거래나 금융 활동을 규제·금지·조사하도록 명령할 수 있고 자산을 동결·몰수하는 권한을 미 해외자산통제국(OFAC)에 부여할 수 있다.

IEEPA에 근거한 대통령령이 가장 오래가고 있는 조처는 1979년 테헤란주재 미 대사관 인질 사건 뒤 발동한 대이란 제재다. 이란 외에도 쿠바, 짐바브웨, 시리아, 북한 등도 IEEPA에 따른 제재 대상국이다.

피고인 가운데 텍사스에 본사가 있는 자원·광물 거래회사 STACK로열티즈의 소유주 대니얼 레이 레인은 이 회사를 통해 돈세탁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의 혐의가 유죄로 판결되면 최장 25년형에 125만 달러(약 15억원)의 벌금이 선고될 수 있다.

미 법무부는 "피고인들은 8개월간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어기는 방법을 고안해 자신의 부를 불법적으로 축적하려고 했다"라며 "미국 정부는 이란 정부의 악행을 막으려고 그들의 생명줄인 원유 수출 제재를 강화하는 데 피고인들은 국가보다 탐욕을 우선했다"라고 비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1팀]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