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 대폭강화"
文 대통령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 대폭강화"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2-19 14:00:30
  • 최종수정 2020.02.1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해 지역사회에 확실한 지역 방어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17개 시도교육청 교육감과 함께한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났다는 보고를 받았다. 주로 어제 염려가 많았던 31번 확진자와 관련이 있는 감염으로 보인다"고 소개한 데 이어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다 이날 첫 어린이 환자를 포함해 확진자 15명이 늘어난 데 따른 발언으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총력 대응을 강조한 것이다.

또한 신학기를 앞둔 학생들의 건강 및 안전 확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간담회를 마련한 문 대통령은 교육현장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시도교육청 차원의 노력도 함께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정부와 교육 당국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학교 휴업이나 개학 연기는 줄고 있지만, 아이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이 학교에 충분히 비치되고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 교육이 철저히 시행되며 ▲시도교육청과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일선 학교가 긴밀히 협력해 현장의 요구가 신속히 반영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지금도 휴업 또는 개학을 연기한 학교의 40% 이상에서 돌봄교실이 운영된다"며 "맞벌이 가정 등 학부모들의 요청이 있다면 돌봄교실이 최대한 운영되도록 각별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유치원을 포함해 학교 휴업이나 휴교에 대해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준·지침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올해는 학교 안전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만들고자 한다"며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 안전을 지키면 공교육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믿고 맡길 수 있는 교육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교육과정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도록 함께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방역 물품 전달, 13개국 언어로 된 예방수칙 자료 배포 등 학생 안전을 위한 시도교육청의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한 데 이어 "학교에서는 서로를 위한 따뜻한 마음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졸업생 모두에게 손편지를 제공한 대구 한 초등학교 교장선생님의 미담 사례, 중국 유학생들을 향한 한국 친구들의 SNS 응원 메시지 등을 언급하면서 "성숙한 교육현장의 모습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1팀]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