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EUV 생산라인 찾은 이재용 부회장…"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도전"
첫 EUV 생산라인 찾은 이재용 부회장…"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도전"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20-02-20 14:26:14
  • 최종수정 2020.02.20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V1 라인' 전경.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V1 라인' 전경.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화성사업장을 찾아 이달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한 EUV(Extreme Ultra Violet, 노광 기술) 전용 반도체 생산라인을 직접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이 방문한 'V1 라인'은 삼성전자의 첫 EUV 전용 라인으로 최근 7나노 이하 반도체 생산에 돌입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차세대 파운드리 제품을 주력 생산할 계획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우리는 이 자리에 시스템반도체 세계 1등의 비전을 심었고, 오늘은 긴 여정의 첫 단추를 꿰었다"며 "이곳에서 만드는 작은 반도체에 인류사회 공헌이라는 꿈이 담길 수 있도록 도전을 멈추지 말자"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오는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도 글로벌 1위를 달성하겠다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시스템반도체에 133조원 투자 및 1만5000명 채용, 생태계 육성 지원방안 등을 밝힌 바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