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비상 체제..."모든 방법 동원...주문 최대 소화할 것"
쿠팡,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비상 체제..."모든 방법 동원...주문 최대 소화할 것"
  • 이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2-20 20:48:00
  • 최종수정 2020.02.20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대표 김범석)이 20일 비상 체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손세정제 등 위생용품과 생필품 주문이 전국적으로 급증한 데 따른 조치다.

쿠팡은 주문량이 급증한 품목 재고를 최대한 확보하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배송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신규 환자가 몰린 대구·경북지역에서도 원활하게 생필품을 배송 받을 수 있도록 총력 지원에 나선다. 전날인 19일 이후 이 지역 주문량이 평소보다 최대 4배 늘어, 조기 품절과 극심한 배송 인력 부족 현상이 나타났다.

쿠팡 관계자는 "일부 언론과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구·경북지역에 배송을 안해주는 것 아니냐'는 잘못된 정보가 나오고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현재 전례 없는 정도로 주문이 몰리고 있어 배송 인력을 긴급히 늘리는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주문 처리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고객이 겪고 있는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고객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하게 될 때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