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경남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전국이 방역 비상
충북, 경남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전국이 방역 비상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2-21 09:53:52
  • 최종수정 2020.02.2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행사 참석…31번 환자와 같은 층서 예배
충북 확진자, 육군 장교로 휴가 중 신천지교회 다니는 여자친구 만난 후 복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한 충북 증평 소재 모 육군부대. 이 부대는 문을 굳게 닫은 뒤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한 충북 증평 소재 모 육군부대. 이 부대는 문을 굳게 닫은 뒤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충북과 경남에서도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지역사회의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1일 경남도 보건당국과 충북 증평군 보건소 등에 따르면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남 첫 확진자의 경우 슈퍼 전파가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행사에 참석해 31번 환자와 같은 층에서 예배를 봤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남도는 확진자를 자가격리했다가 전날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기관인 경상대병원으로 이송했다. 

경남도 보건당국은 "전날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신천지 대구교회 행사에 참석했다고 통보받은 2명 중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확진자가 아닌 나머지 1명은 의사환자와 접촉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 첫 확진자는 증평군 내 육군부대 장교로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오전 4시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장교는 최근 휴가 중 대구에 가서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여자친구를 만난 뒤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