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심술부리는 트럼프 "무역서 우리 죽이면서 상 타"
'기생충' 심술부리는 트럼프 "무역서 우리 죽이면서 상 타"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2-22 08:45:39
  • 최종수정 2020.02.22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애꿎은 분풀이 몽니...지지층 결집겨냥 무차별적 발언 논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또 걸고 넘어졌다. 이를 한미FTA 통상 문제와 연결하면서 전략적 심술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간 방위비 분담금 증액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은 계속돼 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집회에서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또 거론했다.

그는 "올해 영화가 하나 있었다. 그들은 최고의 영화라고 말했다. 그들은 한국에서 온 영화를 (수상작으로) 발표했다"며 "그래서 '내가 도대체 이게 다 뭐지'라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영화는 한국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거듭 말한 뒤 "나는 한국과 매우 잘 지낸다"라면서도 "그들은 그 영화가 최고의 외국 영화라고 말하곤 했다. 그러나 그들은 이제 그런 방식으로 한다. 나는 이해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도 알다시피 그들은 무역과 관련해 우리를 죽이고 있다. 그러고 나서 그들은 무역에서 우리를 때리고 빌어먹을(freaking) 영화로 아카데미 상을 탔다"고 '속어'까지 써가며 말했다. 이에 관중석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는 그 무역 합의를 다시 했다"고 덧붙였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한 유세에서도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얼마나 나빴나. 승자는 한국에서 온 영화"라고 '기생충'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과 무역에서 충분히 많은 문제를 갖고 있다"라며 "이런 일이 일어난 적이 있었나"라면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선셋 대로' 등 1900년대 중반에 제작된 미국 영화들을 거론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기생충' 언급에 앞서 외교정책과 관련, 상대해야 할 대상으로 북한과 한국 등을 꼽기도 했다.

그는 전날 콜로라도의 브로드무어월드 아레나에서 유세 상황을 거론, 대규모 아레나를 네 번이나 채울 정도로 많은 인파가 운집했지만 할 일이 많아 돌아오길 원했다는 취지로 설명하면서 "우리는 중국과 상대해야 한다. 우리는 러시아와 상대해야 한다. 우리는 북한, 한국과 상대해야 한다"며 "우리는 나머지 전 세계와 상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