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창궐...대한상의, 회원사에 ‘출퇴근 시차제’ 권고
‘코로나19’ 창궐...대한상의, 회원사에 ‘출퇴근 시차제’ 권고
  • 김리경 기자
  • 기사승인 2020-02-24 18:02:36
  • 최종수정 2020.02.2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회관 전경 [사진=연합뉴스]

대한상공회의소가 24일 회원사를 대상으로 자율적인 출퇴근 시차제 실시를 권고했다.

이번 권고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출퇴근 시간대의 혼잡한 대중교통 이용과 그에 따른 밀접접촉에 의한 감염 위험성을 낮추기 위한 조치다.

대한상의는 또 같은 이유로 출퇴근 시차제에 더해 재택근무와 원격회의 등도 자율 실시토록 요청했다. 대한상의 회원사는 삼성전자, 현대차, SK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포함해 총 18만개사에 이른다.

이미 SK그룹은 이날부터 서울 서린동 SK 본사와 을지로 T타워에 입주한 계열사 임직원들의 출근 시간을 오전 10시 이후로 늦추는 출퇴근 시차제를 적용하기도 했다. 이에 경제계는 향후 대기업을 중심으로 출퇴근 시차제 적용이 늘어나는 동시에 자율 출퇴근제 적용이 미미했던 중소기업으로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대한상의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업계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우태희 상근부회장이 이끄는 ‘코로나19 대책반’을 운영 중에 있다.

[위키리크스한국=김리경 기자]

ugug6959@daum.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