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어산지 송환 본공판 시작... "명백한 방첩범 위반" vs "언론자유 재갈 시도"
[WIKI 프리즘] 어산지 송환 본공판 시작... "명백한 방첩범 위반" vs "언론자유 재갈 시도"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2-25 14:02:45
  • 최종수정 2020.02.25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ulian Assange described in contrasting terms as extradition hearing begins
법원의 어산지 스케치 그림[AP=연합뉴스]
법원의 어산지 스케치 그림. [AP=연합뉴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의 미국 송환 관련 본공판이 시작됐다.

24일(현지시간) CBC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측은 어산지가 언론의 자유를 위한 챔피언이 아니라 많은 이들의 목숨을 위험에 놓이게 한 보통의 범죄자라고 주장했다. 반면 어산지 측은 "미국 정부가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미국 측은 어산지가 2010년 위키리크스를 통해 방대한 양의 기밀 군사 외교 자료들을 공개한 것이 방첩법에 위반되는 것이라며 영국에 송환을 요청했다. 미 검찰은 최고 175년의 실형을 구형할 것으로 알려진다. 

미국 정부측 대변인인 제임스 루이스는 "미국 역사 최대의 기밀 정보 위협 중 하나"라며 "보도나 저널리즘은 범죄의 핑계나 법을 위반하기 위한 면허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공판이 시작되자 수십명의 어산지 지지자들이 법원 밖에서 큰 소리로 지지의 목소리를 냈다.

어산지는 벨마시 교도소에서 이송돼 울위치 법원에 출두했다. 공판 시작 전 어산지는 자신의 이름과 생년월일을 대고 기자들을 향해 고개를 끄덕인 후 자리에 앉았다.

미 검찰 당국은 어산지가 전 미군 정보분석가 첼시 매닝과 공모하여 펜타곤 컴퓨터를 해킹하고 비밀문서들을 유출했다고 주장했다.

루이스는 <위키리크스>의 행동들이 미국의 정보원들과 문서 상에 이름이 올라와 있는 이들에게 심각한 위험을 초래했다는 미국 정부 측의 주장을 전했다.

그는 이것이 송환 심리이지 어산지의 유죄를 가리는 재판이 아니라며 유죄 판결 여부는 영국 법원의 역할이 아니라고도 말했다.

어산지는 미 수정헌법 제1조의 보호를 받는 저널리스트로서의 활동을 했고, 유출된 문서들이 미군의 잘못을 폭로했다고 주장해왔다.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것들 중에는 2007년 미군이 바그다드에서 아파치 헬기로 로이터 기자들을 포함 11명을 죽인 영상도 있다.

루이스는 이러한 유출 뒤 미국인들을 도운 정보원들과 그 밖의 사람들을 다른 곳으로 이주시켜야 했고, 몇몇은 사라져버렸다고 말했다.

그리고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정보가 미국의 적들에게 도움이 됐다며, 알카에다의 수장 오사마 빈 라덴이 미국의 공격으로 사망한 뒤 파키스탄 내 그의 본부에서 <위키리크스>로부터 나온 문서들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국제사면위원회와 국경없는기자회 같은 언론기관과 시민 단체는 어산지 기소가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선례가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법원 밖 지지자들 중에는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우드도 있었다.

그는 "미국의 전쟁 범죄를 공개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 이는 공익과 민주주의를 위한 것이기에 어산지가 한 일이다"고 말했다.

어산지의 변호사 에드워드 피츠제럴드는 "미국에서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없고 자살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송환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피츠제럴드는 송환이 되면 부당한 선고와 교도소 환경으로 어산지에게 비인간적이고 모멸적인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송환 요청이 순수하게 범죄가 아닌 정치적인 동기에 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폭로자들과 저널리스트에 대한 전쟁 선포’로 어산지가 고초를 겪고 있으며,  어산지는 트럼프가 비난하는 모든 것의 상징이라고 말했다.

피츠제럴드는 또한 민간 보안 업체가 에콰도르 대사관 내에서 어산지를 감시하도록 미국의 정보기관이 지시한 것과 어산지의 망명 지위를 철회하도록 미국 당국이 에콰도르 정부에 압력을 가한 것을 비난했다.

어산지의 법적 투쟁은 2010년 스웨덴의 요청으로 런던에서 체포되면서 시작됐다. 스웨덴은 그에게 여성 두 명에 대한 성범죄 혐의를 두었고, 어산지는 이를 부인했다. 당시 그는 스웨덴으로 송환되면 미국 또는 쿠바에 있는 미국의 관타나모 수용소로 옮겨질 위험을 느꼈다. 

2012년 어산지는 영국과 스웨덴 당국의 손이 뻗치지 못하도록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들어가 망명을 추구했다.

어산지는 대사관 건물 안에서만 거의 7년을 생활했고, 에콰도르 정권이 바뀜에 따라 대사관 측과의 관계는 악화됐다. 결국 2019년 4월 대사관 건물 밖으로 강제로 끌려나온 그는 보석규정 위반으로 곧바로 기다리고 있던 영국 경찰에 체포됐다. 스웨덴은 지난 해 11월 어산지에 대한 수사를 철회했다.

일주일 간 공판 전반부가 진행된 뒤에는 오는 5월 다시 후반부가 재개될 예정이다. 그 때까지는 어느 판결도 나오지 않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법원이 송환을 승인하면 영국 정부가 최종 결정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고, 미국과의 무역 협상이 중요해지는 등 영국-미국 간 미묘한 시기에 어산지 사건 재판이 열리면서 다양한 해석들이 나오고 있다.  

줄리안 어산지 석방 캠페인 [AP=연합뉴스]
줄리안 어산지 석방 캠페인 [AP=연합뉴스]

Julian Assange described in contrasting terms as extradition hearing begins

The U.S. government began outlining its extradition case against Julian Assange in a London court on Monday, arguing that the WikiLeaks founder is not a free-speech champion but an "ordinary" criminal who put many lives at risk with his secret-spilling.

U.S. authorities want to try Assange on espionage charges that carry a maximum sentence of 175 years in prison over the 2010 publication of hundreds of thousands of secret military documents and diplomatic cables.

Lawyer James Lewis, representing the U.S. government, called it "one of the largest compromises of classified information in the history of the United States."

"Reporting or journalism is not an excuse for criminal activities or a license to break ordinary criminal laws," he said.

Dozens of Assange supporters protested noisily outside the high-security courthouse as District Judge Vanessa Baraitser began hearing the case.

Hearing 'not a trial' — U.S. lawyer

Assange, 48, watched from the dock at Woolwich Crown Court's court No. 2 — brought there from Belmarsh Prison next door, where he has been imprisoned for 10 months. He spoke to confirm his name and date of birth. He nodded toward reporters before taking his seat.

Just before the lunch break, Assange complained that he was having difficulty concentrating and called the noise from outside "not helpful."

The extradition hearing follows years of subterfuge, diplomatic dispute and legal drama that have led the Australian from fame as an international secret-spiller through self-imposed exile inside the Ecuadorian Embassy in London to incarceration in a maximum-security British prison.

Assange has been indicted in the U.S. on 18 charges over the publication of classified documents. Prosecutors say he conspired with U.S. army intelligence analyst Chelsea Manning to hack into a Pentagon computer and release secret diplomatic cables and military files on the wars in Iraq and Afghanistan.

Lewis said U.S. authorities argue that WikiLeaks's activities created a "grave and imminent risk" to U.S. intelligence sources and other people who were named in the documents.

He said it was not the role of the British court to determine whether Assange was guilty.

"This is an extradition hearing, not a trial," he said. "The guilt or innocence of Mr. Assange will be determined at trial in the United States, not in this court."

Assange argues he was acting as a journalist entitled to First Amendment protection, and says the leaked documents exposed U.S. military wrongdoing. Among the files published by WikiLeaks was video of a 2007 Apache helicopter attack by American forces in Baghdad that killed 11 people, including two Reuters journalists.

"What Mr. Assange seeks to defend by free speech is not the publication of the classified materials, but he seeks to defend the publication of sources — the names of people who put themselves at risk to assist the U.S. and its allies," the lawyer said.

Lewis said some informants and others who had been assisting the Americans had to be relocated after the leak, and others "subsequently disappeared."

"By disseminating the materials in an unredacted form, he likely put people — human rights activists, journalists, advocates, religious leaders, dissidents and their families — at risk of serious harm, torture or even death," the lawyer said.

Lewis said WikiLeaks's information had helped America's enemies. Documents from WikiLeaks were found in al-Qaeda leader Osama bin Laden's compound in Pakistan after he was killed in a U.S. attack, the lawyer said.

Politically motivated case — Assange lawyer

Journalism organizations and civil liberties groups including Amnesty International and Reporters Without Borders say the charges against Assange set a chilling precedent for freedom of the press.

Among the supporters outside court was fashion designer Vivienne Westwood, who wore a headband with the word "angel" on it and said she was "the angel of democracy."

"It is not a crime to publish American war crimes," she said. "It's in the public interest, it is democracy, that he is allowed to do this."

Inside the court, Assange's lawyer said he should not be extradited as he would not get a fair trial in the U.S. and would be a suicide risk.

Edward Fitzgerald said extradition would expose Assange to inhumane and degrading treatment by a disproportionate sentence and prison conditions.

Fitzgerald charged that the extradition request was motivated by politics rather than any genuine crimes. 

He said Assange was suffering as a result of the "declaration of war on leakers and journalists" by the administration of U.S. President Donald Trump.

"Julian Assange has been made an example of," Fitzgerald said. "He was the obvious symbol of all that Trump condemned."

Fitzgerald said his client has been subjected to a long campaign of U.S. intrusion and harassment. The lawyer accused the U.S. intelligence services of directing a private security firm to spy on Assange inside the Ecuadorian embassy, and said American authorities had pressured the South American country to withdraw his political asylum.

Assange's legal saga began in 2010, when he was arrested in London at the request of Sweden, which wanted to question him about allegations of rape and sexual assault made by two women. He refused to go to Stockholm, saying he feared extradition or illegal rendition to the United States or the U.S. prison camp at Guantanamo Bay, Cuba.

In 2012, Assange sought refuge inside the Ecuadorian Embassy, where he was beyond the reach of U.K. and Swedish authorities.

For seven years Assange led an isolated and increasingly surreal existence in the tiny embassy, which occupies an apartment in an upscale block near the ritzy Harrod's department store. The relationship between Assange and his hosts eventually soured, and he was evicted in April 2019. British police immediately arrested him for jumping bail in 2012.

For his supporters around the world, Assange remains a hero. But many others are critical of the way WikiLeaks has published classified documents without redacting details that could endanger individuals. WikiLeaks has also been accused of serving as a conduit for Russian misinformation, and Assange has alienated some supporters by dallying with populist politicians including Brexit-promoter Nigel Farage.

An end to the saga could still be years away. After a week of opening arguments, the extradition case is due to break until May, when the two sides will lay out their evidence. The judge is not expected to rule until several months after that, with the losing side likely to appeal.

If the courts approve extradition, the British government will have the final say.

The case comes at a delicate time for transatlantic relations. The U.K. has left the European Union and is keen to strike a trade deal with the U.S.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