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탓? 접촉 줄이는 '언택트' 소비 열풍... 공유주방·배달 창업 ↑
코로나19 확산 탓? 접촉 줄이는 '언택트' 소비 열풍... 공유주방·배달 창업 ↑
  • 최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20-02-26 15:40:59
  • 최종수정 2020.02.2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먼슬리키친 논현점.
먼슬리키친 논현점.

코로나19의 급격한 국내 확산으로 외식업계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공유주방 창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외식의 새로운 트렌드를 표방하는 공유주방 선도 브랜드 ‘먼슬리키친(대표 김혁균)’은 이번달 입점 문의 건 수가 전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매할 때 직원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소비 트렌드가 최근 확대되면서 셀프 주문, 배달 등 ‘언택트(Untact)’ 서비스를 지향하는 공유주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달 10일부터 23일까지 2주 간 먼슬리키친 논현점의 홀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직전 2주 간(1월 27일~2월 9일) 보다 약 20% 매출이 증가했다. 고객이 키오스크로 직접 주문하고 호출 시스템에 따라 음식을 직접 수령하는 만큼, 점원과의 접촉이 매우 적기 때문에 외식을 꺼리는 요즘같은 시기에도 오프라인 매출이 안정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배달 주문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배달이 전체 주문량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먼슬리키친 논현점의 한 입주사는 이달 10일부터 16일까지의 배달 매출이 전월(1월 13일~19일) 대비 약 1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슬리키친 관계자는 “먼슬리키친은 직장 밀집 구역에 위치해 있어 배달과 함께 방문 취식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도 꾸준히 있는 편”이라며 “비대면 홀 접객과 배달이 모두 가능한 시스템이기 때문에 앞으로 점차 확산될 언택트 트렌드에 대비가 잘 되어있는 효율적인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먼슬리키친은 홀 접객이 가능한 식당형과 배달형을 결합한 혼합형 공유주방으로, 올인원 주방과 매장을 임대하는 서비스와 외식 경영 컨설팅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종원 기자]

su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