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늘 생산된 마스크중 100만개 대구·경북에 우선 공급
정부, 오늘 생산된 마스크중 100만개 대구·경북에 우선 공급
  • 장원석 기자
  • 기사승인 2020-02-26 15:45:17
  • 최종수정 2020.02.2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긴급수급 조정조취로 마스크 생산업자가 생산한 당일 생산분의 50% 이상을 공공기관에 공급한다. 이중 100만개는 감영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공급될 예정이다.

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 첫날인 이날 첫 생산된 마스크를 시중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급은 오늘 0시부터 시행하는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마스크 생산업자가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판매처로 신속하게 출고해야 함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100만 개를 최우선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한 것이다.

식약처는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매일 약국,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공적 물량 약 500만개가 공급될 예정이며,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유통체감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필요한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다.

[위키리크스한국=장원석 기자]

jw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