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변호사들이 감시 당하고 있다" 어산지, 불공정한 재판을 받고 있다고 호소
[WIKI 프리즘] "변호사들이 감시 당하고 있다" 어산지, 불공정한 재판을 받고 있다고 호소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0-02-28 06:50:01
  • 최종수정 2020.02.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ulian Assange complains about unfairness, claims ‘spying’ on legal team in fight over extradition
영국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줄리안 어산지. [AP=연합뉴스]
영국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줄리안 어산지. [AP=연합뉴스]

"내 변호인들이 감시당하고 있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가 에 열린 미국 송환 공판에서 재판 관련 불공정한 처우를 받고 있다는 불만을 제기했다고 USA투데이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감시 때문에 자신의 변호인들과 충분히 접촉할 수 없다는 것이다.

재판이 열리고 있는 울위치 법원 바로 옆의 벨마시 교도소에서 수감 생활을 하고 있는 어산지는 26일 법정에서 "내 변호사들에게 제대로 이야기하거나 지시를 내릴 수 없다"며 은밀히 대화를 할 수 없다고 했다.

또한 이번 사건으로 자신의 변호사들이 너무나 많이 감시돼 왔다고 덧붙였다.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망명 생활을 할 당시 건물 내에서 어산지와 어산지를 만난 변호인들 및 방문객들이 감시 당했다는 의혹에 이어 또 다른 감시 의혹이 나온 것이다.

어산지는 에콰도르 대사관에 있는 동안 그와 그의 변호팀이 에콰도르 정부로부터 감시감청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고, 에콰도르 정부는 이를 부인하고 있다.

담당 판사 바네사 바레이서는 어산지의 안색이 안 좋아 보이는 데 계속 재판을 진행할 수 있겠냐고 질문했고, 이에 어산지의 변호사 에드워드 피츠제럴드는 의뢰인이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여서 휴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어산지의 건강이 안 좋다는 것은 언론들을 통해 여러 차례 알려진 바다.

어산지는 자신에 비해 미국 정부는 100번도 넘게 변호인들과 접촉을 해왔다며, 자신이 사건에 집중하는 데 큰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어산지의 변호인들은 "첫 재판이 끝나고 어산지가 11번 수갑을 차야했고, 두 번 알몸으로 있어야 했으며, 교도소로 돌아갔을 때는 사건 파일들이 압수됐다"고 말했다.

미 법무부는 정부 컴퓨터를 해킹했다는 혐의로 방첩법 하에 어산지에게 18건의 기소를 부과했고, 그를 미국으로 송환하기 위한 1차 재판이 이번 주 월요일부터 시작됐다. 

판사가 짧은 휴정을 명령했고, 그 사이 어산지는 변호팀과 잠시 논의를 할 수 있었다고 한다. 피츠제럴드는 어산지가 자신의 옆에 앉기를 원한다고 전했으나, 판사는 보안과 규정 상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이에 대한 결정은 다음 날 말하겠다고 했다. 

어산지의 변호사 피츠제럴드는 "어산지는 지적인 신사적인 사람이고, 재판하는 동안 우리 옆에 앉아서 재판하는 함께 이야기할 수 없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26일 재판에서는 트럼프 행정부의 어산지 혐의 씌우기가 정치적인 목적인 것인지 여부에 초점이 맞춰졌다.

어산지가 7년의 망명 생활 끝에 강제로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끌려나와 영국 경찰에 체포된 뒤, 미국은 영국에 송환을 요청했다. 영국은 보석규정 위반으로 50주의 실형을 선고했고, 어산지는 주어진 형을 마쳤으나 영국 당국이 도주 우려가 있다하여 송환 사건 관련 보석을 불허해 여전히 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어산지 측은 미국 정부의 정치적인 동기를 주장했고, 피츠제럴드 변호사는 영국 법원이 국제법과 유럽인권조약에 명시돼 있는 정치범의 송환을 금지하는 여러 보호 조항들을 참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츠제럴드는 ‘본 법정이 어산지가 스파이, 즉 정치범 혐의를 받은 것에 침묵한다면, 아주 이상한 일일 것이다’라며 알프레드 드레퓌스의 사례를 들었다. 그는 19세기 프랑스군 장교로, 엉성한 증거로 인해 독일군에 비밀정보를 넘겼다는 반역죄의 혐의를 썼고, 결국 무혐의 증거가 나왔음에도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는 반유대주의 분위기 속에서 일어난 정치적 사건이라는 악명을 얻게 됐다.

미국을 대변하는 제임스 루이스는 피츠제럴드의 주장에 반박했다. 그는 스파이가 정치범이라는 것은 영국법에 없다며, 이는 국제적 맥락에서만 제기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5월로 예정돼 있는 2차 재판에서는 관련 증거와 증언들이 법정에 나올 예정이다. 

줄리안 어산지 석방 캠페인 [AP=연합뉴스]
줄리안 어산지 석방 캠페인 [AP=연합뉴스]

Julian Assange complains about unfairness, claims ‘spying’ on legal team in fight over extradition

WikiLeaks founder Julian Assange claimed in a British court Wednesday that he is being treated unfairly in his U.S. extradition case because he is being denied sufficient contact with his legal team and because his lawyers have been spied on.

Assange's allegation came on the third day of his extradition hearing at Woolwich Crown Court on the outskirts of London. He is being held next door at Belmarsh Prison.

"I can't speak to my lawyers or instruct them," Assange said from behind high walls made of glass panels. "I can't convey instructions to them confidentially."

Assange added: "This case has already had enough spying on my lawyers."

It was not clear, however, whether Assange was leveling a new allegation that his legal team has been spied on or making again a previous one pertaining to his time in Ecuador's London embassy, where he complained of being surveilled.

The claim followed a question to Assange from Judge Vanessa Baraitser. She said he looked a little tired and wanted to know if he was OK to carry on with the hearing. Earlier, Assange's lawyer, Edward Fitzgerald, told the court that his client was on medication and may need to take breaks. Assange's family and supporters say he is in poor health. 

“The other side (U.S. government lawyers) has had 100 times more contact time than I have (with his lawyers)," Assange said. "I am having enough trouble concentrating as it is."

On Tuesday, Assange’s lawyers said that following the first day of the hearing, on Monday, Assange was handcuffed 11 times, stripped naked twice and had his case files confiscated when he was returned to his cell.

The Department of Justice wants Assange, 48, to stand trial in the U.S. over 17 indictments connected to the Espionage Act 1917 and one charge related to conspiracy to commit computer misuse – a hacking. His extradition hearing opened this week for the legal arguments. Evidence and testimony from witnesses will be heard in May and June.

The Justice Department accuses Assange of conspiring to hack government computers and violating the 100-year-old espionage law by publishing thousands of classified U.S. military and diplomatic cables. He faces decades in prison if convicted. The cables revealed information about alleged U.S. war crimes in Iraq and elsewhere.

After Assange's intervention, Baraitser ordered a short break so Assange could briefly discuss his claims with his legal team. Fitzgerald said that Assange wants to be allowed to sit next to his lawyers, but Baraitser said this would raise questions about security and possibly even bail. She said a decision on the request would be addressed Thursday.

Baraitser appeared reluctant to grant the request.

Fitzgerald said Assange was "a gentle man of an intellectual nature and there is no reason why he should not be able to sit with us and be able to communicate with us during the hearing."

The U.S. requested that Britain extradite Assange last year after he was forcibly pulled from Ecuador's embassy in London by British police. He had spent seven years holed up there to avoid being sent to Sweden over sex crime allegations. Those allegations have since been dropped, but Assange was jailed at Belmarsh Prison outside London for 50 weeks for skipping bail when he fled to the embassy. He has already served that sentence, but he has been denied bail in the extradition case because he's been deemed a flight risk.

Assange has claimed that during his time in Ecuador's embassy he and his legal advisers were spied on by Ecuador's government. Ecuador denied the allegation.

Exchanges in court Wednesday between Assange's defense team and lawyers for the U.S. focused on whether the Trump administration's request for Assange to face spying allegations amounted to "political" charges.

Assange's defense team argued that they did and Fitzgerald said the court needed to take into account various protections enshrined in international law and the European Convention of Human Rights that prohibit extradition for "political offenses."

"It would be pretty strange if this court is silent on the fact that he (Assange) is being charged with espionage, which is a political offense," said Fitzgerald, who likened Assange to Alfred Dreyfus, a 19th-century French military officer whose trial for treason became known as the "Dreyfus Affair." Dreyfus was wrongly convicted, on flimsy evidence, of passing French military secrets to the Germans. The case gained notoriety for taking place in an atmosphere of anti-Semitism. Dreyfus was sentenced to life imprisonment.

James Lewis, who is representing the U.S. government, disputed Fitzgerald's claim that espionage is a "political offense." He said that "there is no such thing as a political offense in ordinary English law. It only arises in an international context," a reference to the defense's claim that Assange's human rights are being violated under international law.

But Lewis was unable to complete his legal arguments Wednesday because Assange asked for the hearing to finish early. It continues Thursday. 

prtjam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