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피해연대, 이만희 고발 "겉으로만 코로나 대책 협조"
신천지피해연대, 이만희 고발 "겉으로만 코로나 대책 협조"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2-27 14:26:22
  • 최종수정 2020.02.2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신천지예수교 교주 이만희 총회장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신천지예수교 교주 이만희 총회장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천지예수교로부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교주인 이만희 총회장에게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책임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는 27일 오전 11시 이 총회장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을 이유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피해자연대는 고발장에서 "신천지는 겉으로 협조한다지만 신도들에게 거짓 행동 요령을 배포하고, 보건소 방역팀장이 뒤늦게 신천지인임을 자백하는 등 자신들의 정체성을 감추기 급급하다"면서 "신천지의 밀행성이 계속되는 한 코로나19의 확산은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날 확보한 전국 신천지교회 교인 21만명2000명 명단을 지방자치단체에 모두 전달했다. 이날엔 예비 신도로 분류되는 '교육생' 명단도 추가로 제출해달라고 신천지교회 측에 요청한 상태다.

피해자연대가 검찰에 제출한 고발장에는 코로나19 관련 내용 말고도 이 총회장이 법인 자금으로 개인 빚을 갚았다는 의혹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도 연루돼 있다는 의혹도 일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