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쓴 김정은, 코로나19 '초특급' 방역 지시
마스크 안쓴 김정은, 코로나19 '초특급' 방역 지시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02-29 08:39:27
  • 최종수정 2020.02.29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간부 양성기지 부정부패 비판…리만건·박태덕 해임
군 합동타격훈련 현지지도 모습도 공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에서 28일 촬영,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이 28일 촬영,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해 국가차원의 ‘초특급’ 방역을 지시했다. 중국에서 발원한 코로나19가 국제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달 말부터 공개활동을 자제해온 김 위원장이 인민군 합동타격훈련 지도에 나선 모습도 공개됐다.

29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김 위원장 주재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가 열렸으며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초특급 방역조치를 취하는 문제 등이 심도 있게 토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이 전염병(코로나19)이 우리나라에 유입되는 경우 초래될 후과는 심각할 것”이라면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와 내각 등 관련 기관에게 국가방역 역량 강화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또 “중앙지휘부의 지휘와 통제에 나라의 모든 부문, 모든 단위가 무조건 절대복종하고 (이를) 철저히 집행하는 엄격한 규율을 확립해야 한다”면서 이미 시행한 국경 봉쇄와 검병·검사·검역도 더욱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현재까지 북한은 자국 내 코로나 확진자는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대책을 직접 지시한 것은 그만큼 상황을 중대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 참석자들이 경청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이 28일 촬영,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 참석자들이 경청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이 28일 촬영,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정치국 확대회의는 코로나19와는 별도로 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당 간부 양성기관 간부들의 부정부패 행위와 특권·관료주의 행태 등도 집중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당 중앙위원회 일부 간부들속에서 당이 일관하게 강조하는 혁명적 사업태도와 작풍과는 인연이 없는 극도로 관료화된 현상과 행세식 행동들이 발로되고 우리 당 골간 육성의 중임을 맡은 당간부양성기지에서 엄중한 부정부패 현상이 발생하였다”고 공개했다.

그리고 “(김 위원장이) 모든 당일꾼들과 당조직들이 이번 사건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고 자기 자신들과 자기 단위들을 혁명적으로 부단히 단련하기 위해 노력하며 당사업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켜나갈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대표적 당간부양성기관은 당간부들을 재교육하는 기관인 김일성고급당학교로, 이번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비판된 곳도 이 학교로 추정된다. 이 문제와 관련한 처벌 조치로 정치국 위원 겸 노동당 부위원장인 리만건 당 조직지도부장과 박태덕 당 농업부장이 현직에서 해임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합동타격훈련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합동타격훈련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또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 28일 인민군 부대의 합동 타격훈련 현장을 직접 찾아 훈련을 지도했다고도 보도했다.

통신은 “훈련은 전선과 동부지구 방어부대들의 기동과 화력타격 능력을 판정하고 군종 합동타격의 지휘를 숙련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며 전선과 동부지구 방어부대, 해군, 항공, 반항공군 장병들이 훈련에 참가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공개 행보는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2월 16일) 78주년을 맞아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지난 16일 전한 지 13일만(보도날짜 기준)이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