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구미사업장 또 확진자 발생…'생산차질 우려'는 일축
삼성 구미사업장 또 확진자 발생…'생산차질 우려'는 일축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0-02-29 09:53:41
  • 최종수정 2020.02.2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자택 대기 후 방역 소독…추가 사업장 폐쇄 계획 없어
삼성전자 구미2사업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구미2사업장 전경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에서 두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은 구미 사업장 직원과의 연관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경북 구미 1사업장(네트워크사업부) 직원이 전날 저녁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해당 직원은 지난 19일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지며 자택 대기에 들어갔다. 격리 직전 18∼19일에는 네트워크 장비 제조 거점인 수원 사업장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회사는 19일 저녁 즉시 구미 1사업장과 수원 사업장 대한 방역 소독을 실시했고, 현재 추가적인 사업장 폐쇄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임직원 건강을 최우선에 두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며 "생산 차질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 구미 2사업장(무선사업부)에도 확진자가 나와 22∼24일 사업장이 폐쇄된 바 있다. 다만 구미 1·2 사업장 간 거리는 2㎞가량 떨어져 있어 두 확진자 동선이 겹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