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중 대구서 여수로” 신천지교인 코로나19 확진
“자가격리 중 대구서 여수로” 신천지교인 코로나19 확진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0-02-29 09:57:41
  • 최종수정 2020.02.29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격리 상태에서 대구서 여수로 이동한 신천지 교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전남 여수에서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적이 있는 교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남도는 29일 대구 거주자인 22살 남성이 여수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이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최근 가족이 사는 여수로 온 것으로 알려졌다. 거주 주소는 대구로, 이달 24일 대구 동부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뒤 28일 오전 진단검사를 해 양성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이 남성의 가족도 자가격리하고 진단검사를 하는 한편 여수 체류 기간 접촉자와 동선 파악에 나섰다.

전남도 관계자는 "정확한 이동 경로와 가족 간 감염 여부를 파악 중이며 거주지를 중심으로 방역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에서는 나주, 순천에 이은 세 번째 확진 환자다.

[위키리크스한국=뉴스1팀]

news1tea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